제주 5월 기업대출 증가폭 줄고 가계대출은 감소
한국은행 5월 여수신 동향..금융기관 수신은 전월比 증가폭 확대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입력 : 2021. 07. 27(화) 09:47
지난 5월 중 제주지역 기업대출 증가폭이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26일 발표한 '5월중 제주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지난 도내 금융기관 여신 잔액은 34조7762억원으로 월 중 753억원이 증가했다.

 여신 잔액 중 기업대출은 15조6191억원으로 월 중 880억원이 늘어난 반면, 가계대출은 17조2189억원으로 월 중 85억원이 감소했다.

 기업대출(1139억원→880억원)은 증가폭이 축소됐으며, 가계대출(1384억원→-85억원)은 감소세로 전환됐다.

 기업대출의 경우 중소기업에 대한 운전자금 대출이 줄면서 증가규모가 축소됐고,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 감소세가 이어지고 공모주 청약 목적 대출의 상환 등으로 기타가계대출(1659억원→3억원) 증가규모가 크게 줄면서 감소로 전환된 것으로 분석된다.

 제주지역 금융기관 수신 잔액은 32조 5328억원으로 전월대비(4월 2847억원→5월 8999억원) 증가폭이 확대 됐다.

 금융기관별 수신 잔액은 예금은행이 10조9678억원, 비은행금융기관이 21조5649억원 등이다.

 예금은행의 경우 요구불예금 증가폭이 확대됐으나, 저축성예금과 시장성수신이 줄면서 증가폭(2471억원→2188억원)이 축소됐다. 비은행금융기관은 신탁회사와 신용협동조합을 중심으로 증가규모(375억원→6811억원)가 크게 확대 됐다.



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