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일·가정 양립과 양성평등 문화 확산을
김도영 기자 doyoung@ihalla.com입력 : 2021. 05. 06(목) 00:00
맞벌이 부부가 증가하면서 어린 자녀가 있는 부부들은 가사노동과 육아문제로 힘들다. 아침에 눈을 뜨면 자녀를 어린이집에 맡기고 일터로 향하는 숨가쁜 일상들을 보낸다. 남성의 육아 참여도가 증가하고 있다지만 여전히 여성의 돌봄시간이 더 소요된다.

서귀포시는 2021년을 '일·가정 양립 가정문화정착의 해'로 정하고 상호존중 및 행복한 가정 만들기를 위해 아빠와 아이 등 시민 1000여명이 참여하는 가족친화 5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서귀포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서귀포시육아종합지원센터, 어린이집 등 관련기관과 협업해 추진하는 첫번째 사업은 '라떼파파가 뜬다' 운영으로, 아빠가 어린이집 등·하원 시키기, 쿠킹클래스 운영 등 양성 공동육아 문화를 정착시키는데 서귀포시가 앞장서게 된다.

'아이좋아! 아빠좋아! 교실'은 아빠와 자녀가 함께 체험 및 놀이교실 운영을 통해 같이하는 행복을 나누도록 다문화가정, 시민 등 대상별 맞춤형으로 운영한다. '우리 아빠는 슈퍼맨'은 어린이집으로 찾아가는 아버지 교육을 통해 육아에 대한 정보와 웃음가득한 상호작용을 촉진하는 놀이 등을 제공한다.

또 평등한 명절을 위한 실천약속 지키기 캠페인 '아빠가 대세'를 운영, 명절 실천약속 리플릿을 배부하고 약속 이행 사진 인증 시 선물도 증정한다. 육아종합지원센터, 어린이집 등을 활용한 '1일 센터장 체험'도 실시해 본청 부서별 남성 직원 중 선정해 현장을 체험토록 할 계획이다.

아이는 사랑해서 돌보는 것이 아니라 돌볼수록 더욱 사랑하게 되고 돌봄이 쌓일수록 더더욱 사랑받게 된다. 그 만족감은 이 세상이 주는 어떤 행복과도 비교할 수 없을테니 모든 아빠들이 그 경험을 꼭 해보길 바란다. 그러는 사이 가정의 행복이 옆에서 미소짓지 않을까 한다. <김금자 서귀포시 여성가족과 여성지원팀장>
오피니언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