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Utd, 남기일 감독상 수상 선정된 날 '쓴잔'
입력 : 2023. 06. 06(화) 21:33수정 : 2023. 06. 08(목) 09:44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하나원큐 K리그1 2023 17라운드 포항에 1-2 패배
6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17라운드에서 포항스틸러스와 경기를 끝낸 제주유나이티드의 선수들이 원정나온 응원단에게 인사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라일보]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남기일 감독이 5월 'flex 이달의 감독상' 수상자로 선정된 날 포항 스틸러스에 일격을 당하며 무패행진을 '8'에서 멈춰야 했다.

제주는 6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17라운드에서 포항에 1-2로 석패했다. 상대 박승욱에게 극장골을 내주며 지난 4월23일 전북현대에 0-2로 패한 후 44일만에 패배의 쓴잔을 들어야 했다. 이 기간 제주는 6승 2무의 파죽지세의 상승세를 탔다. 이날 패배로 순위도 포항에 역전을 허용했다.

이날 경기의 선제골은 홈 팀 포항의 몫이었다. 전반 20분 완델손의 롱패스를 제주 수비수가 머리로 걷어냈으나 멀리 가지 못했고, 이를 이호재가 정확하게 오른발로 제주의 골문을 열어젖혔다. 골키퍼 김동준이 손을 쓸 수 없게끔 절묘한 바운드의 덕도 있었다.

제주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기 위해 반격에 나섰다. 전반 24분 프리킥 상황에서 시도한 김주공의 백헤더는 골키퍼 황인재의 정면으로 향했다.

이후 양 팀의 치열한 공방전은 지속됐다. 하지만 만회골도, 추가득점도 나오지 않았다. 전반전은 그렇게 끝났다.

후반들어 양 팀은 교체카드로 승부수를 던졌다. 포항은 후반 11분 김승대와 김준호 대신에 김인성과 이승모를 들여보냈다. 후반 22분에는 고영준과 제카를 맞바꿨다. 제주도 후반 24분 이기혁을 빼고 유리 조나탄을 투입해 만회골 사냥에 총력을 기울였다.

홈 팀 포항의 1-0 신승이 예상되던 후반 33분 마침내 제주의 동점골 소식이 전해졌다. 포항 진영으로 침투하던 김주공의 유니폼을 오베르단이 잡아당겼고, 주심은 지체없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헤이스가 두 번의 도전 끝에 마무리에 성공하며 승부를 원점을 되돌렸다.

남은 시간은 10 여분. 1-1 무승부를 막을 내릴 것은 승부는 홈 팀의 극장골로 대반전이 이뤄졌다. 후반 추가시간 프리킥 상황에서 박승욱이 수비의 견제 없이 강력한 헤더로 제주의 골네트를 흔들었다. 그렇게 경기는 홈 팀 포항의 2-1 승리로 종료됐다. 양 팀간의 시즌 맞대결은 1승 1패를 기록하게 됐다.
관련기사
제주Utd 남기일 감독 '이달의 감독상' 최다 수상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4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