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이강원 20일부터 제주-양양 노선 운항 전면 중단
입력 : 2023. 05. 19(금) 09:18수정 : 2023. 05. 21(일) 14:48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예약승객 편도 당 10만원 이내 배상금.. 기업회생 신청 예정
양양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항공사 플라이강원이 경영난 등의 이유로 오는 20일부터 운항을 전면 중단한다.

18일 강원도에 따르면 플라이강원은 다음 달 30일까지 국내·국제선 운항을 전면 중단한다.

플라이강원은 이날 오후 서울지방항공청에 운항 중단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양양∼제주 노선은 19일까지 운항할 예정이다.

또 구매 항공권은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하며, 예약 승객이 별도 항공편을 이용할 수 있도록 편도 당 10만원 이내의 배상금을 지급하고 20일∼24일 양양∼원주공항간 임시 무료 셔틀버스를 운영한다.

플라이강원이 오는 22일 기업회생을 신청할 것으로 알려지자 강원도는 긴급 입장문을 내고 업체와 대주주에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도는 "열악한 재정 여건에도 145억원을 플라이강원에 이미 지원했고 올해는 22억원의 지원 예산을 확보했다"며 "양양군과 함께 공항 인프라 확충을 위해 2026년까지 화물터미널 구축에 지방소멸대응기금 등 307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대책 없이 무조건적인 지원은 도민들에게 더 큰 부담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다"며 "뼈를 깎는 자구 노력을 담보하지 않은 무제한 지원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성토했다.

이어 "플라이강원 대주주들의 책임 있는 자세와 함께, 현실성 있고 실현 가능한자구책 등이 있을 때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며 "플라이강원의 자구 노력과 예약 고객에 대해서 항공노선 이용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강원도는 국토교통부, 공항공사와 협력체계를 구축해 이용객 피해 최소에 힘쓸 방침이다.

주원석 플라이강원 대표는 "투자 협상을 진행해온 사모펀드 운용사 JK위더스 쪽에서 부정적인 의견을 제시함에 따라 투자 유치에 실패한 것으로 판단해 기업회생 절차에 들어가게 됐다"며 "회생신청은 내주 월요일께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항공기 운항 중단으로 불편을 겪은 승객분들에게 죄송하고 최대한 보상이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법원이 회생 신청을 받아들여 회사가 살아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02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