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왜곡' 태영호, 與최고위원 사퇴… "모든 논란 제 책임"
입력 : 2023. 05. 10(수) 11:08수정 : 2023. 05. 10(수) 11:11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당 중앙윤리위 징계 결정 앞두고 발표
국민의힘 태영호 최고위원이 1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고위원직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이 10일 당 중앙윤리위원회 징계 결정을 앞두고 최고위원직에서 자진 사퇴했다.

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윤석열 정부 출범 1년을 맞아 저는 더 이상 당에 부담을 주고 싶지 않다. 그동안의 모든 논란은 전적으로 저의 책임"이라며 최고위원직에서 스스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3·8 전당대회에서 선출돼 지도부에 합류한 지 두 달여 만이다.

태 의원은 "저는 지난 1년 동안 윤석열 정부 성공을 위해 미력하지만, 최선을 다했다. 그리고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하기 위해 두 달 전 전당대회에 출마해 당원들로부터 선택받아 최고위원에 당선됐다"면서 "그러나 제 부족함으로 최근 여러 논란을 만들어 국민과 당원들, 당과 윤석열 정부에 큰 누를 끼쳤다"고 말했다.

이어 "저의 논란으로 당과 대통령실에, 그리고 우리 당원 동지들께 큰 누가 된 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태 의원은 "이제부터 백의종군하며 계속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의 성공을 위해 분골쇄신하겠다"며 "제게 주어진 역사적 사명만을 생각하며 앞으로 뚜벅뚜벅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태 의원은 '제주 4·3은 북한 김일성 지시' 발언, 더불어민주당 돈 봉투 의혹 관련 'Junk(쓰레기) Money(돈) Sex(성) 민주당. 역시 JMS 민주당'이라는 내용의 SNS 글 게시, 대통령실의 공천 개입 논란을 부른 '녹취 유출 파문' 등으로 윤리위에 회부됐다.

윤리위는 이날 오후 6시 전체회의를 열어 태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하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당초 윤리위는 지난 8일 회의에서 징계를 결정할 것으로 관측됐으나, 소명 자료 제출 등 추가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며 이날로 결정을 미뤘다.

국민의힘 태영호 최고위원이 1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고위원직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히며 머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황정근 윤리위원장은 8일 브리핑에서 "'정치적 해법'이 등장한다면 거기에 따른 징계 수위는 여러분이 예상하는 바와 같을 것"이라며 자진 사퇴 결정이 징계 수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시사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태 의원 징계 수위가 낮아질지 주목된다. 그간 당 안팎에서는 태 의원에 대해 내년 총선 공천이 봉쇄되는 '당원권 1년 정지' 징계가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태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이 '자진 사퇴가 윤리위 징계 수위에 미칠 영향을 고려한 것이냐'고 묻자 "황 위원장이 어떤 의미로 그런 말씀을 했는지 잘 모르겠다"면서 "오늘 제가 사퇴하는 길만이 현시점에서 우리 당과 윤석열 정부, 우리 당원들의 기대에 맞는 일이라 판단하고 오늘 아침에 결정했다"고 답했다.

대통령실이나 당 지도부와 상의했는지 묻는 말에는 "없었다"고 밝혔다.

태 의원은 "윤리위 이후 오늘까지 정말 많은 고민을 하면서 불면의 밤을 보냈다. 특히 오늘이 바로 윤석열 정부 출범 1주년이 되는 날로, 우리 당 지도부와 윤 대통령이 오찬을 하는데 제가 그 자리에 갈 지도부를 옆에서 바라보는 마음이 너무 괴로웠다"면서 "제 개인 일탈 때문에 일부 최고위원들까지도 대단히 불만이 커가는 모습을 보면서 주변에 마음의 부담을 드려선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당헌·당규에 따라 30일 이내에 전국위원회를 소집, 후임 최고위원을 선출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02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