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수용소 '주정공장 옛터' 역사교육공간으로
입력 : 2023. 03. 13(월) 13:09수정 : 2023. 03. 14(화) 15:34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
13일 제주시 건입동 주정공장 옛터 개관 기념식
13일 제주시 건입동 주정공장수용소 4·3역사관 개관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제주자치도 제공.
[한라일보] 제주4·3 당시 도내 최대 규모 수용소로 4·3의 아픔을 간직한 주정공장 옛터가 4·3유족을 위한 치유의 공간이자 역사교육 현장으로 탈바꿈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3일 제주시 건입동 소재 주정공장 옛터 일대에서 '주정공장수용소 4·3역사관 개관식'을 개최했다.

주정공장수용소 4·3역사관이 개관되는 건입동 940-13번지 일원은 1943년 일제가 설립한 동양척식주식회사 제주주정공장이 위치했던 곳이다.

제주도에 따르면 주정공장은 일제강점기 시절 도민을 수탈했던 장소였고, 해방 이후에는 도민의 살림살이를 책임지는 산업시설로 활용됐으며, 공장 부속창고는 4·3당시 민간인 수용소로 쓰였다.

13일 제주시 건입동 주정공장수용소 4·3역사관 개관 기념식이 열린 가운데 참석자들이 역사관 내 전시물을 살펴보고 있다. 제주자치도 제공
수용자들은 혹독한 고문과 열악한 수용환경으로 사망하거나 일부는 석방되기도 했지만 대다수는 전국 각지 형무소로 이송됐으며 6·25전쟁 직후 행방불명됐다.

주정공장수용소 4·3역사관 운영은 매월 둘째, 넷째 월요일을 제외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개방된다. 4·3역사관에서는 4·3유적지해설사와 문화관광해설사들의 해설도 들을 수 있다.

오영훈 지사는 축사를 통해 "민선8기 제주도정은 4·3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사업, 다랑쉬굴 진혼공간 조성사업, 백조일손기념관 및 중문4·3기념관 건립사업 등 4·3의 아픈 기억을 되새기고 새롭게 화해와 상생으로 나아가는 다양한 기념사업을 끊임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63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