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오영훈-서울 오세훈 지역상생에 맞손
입력 : 2023. 02. 03(금) 15:21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
제주도-서울시 고향사랑기부제 등 7개 분야 협력체계 구축
제주특별자치도 제공.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와 서울특별시가 지역 상생 발전을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와 오세훈 서울시장은 3일 제주도청에서 고향사랑기부 활성화 등 지역교류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12월 오영훈 지사가 서울시청을 방문해 오세훈 시장과 양 지방자치단체간 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 것을 계기로 마련됐다.

오 서울시장은 이날 제주에 고향사랑기부금을 전달했으며 답례품으로 제주도 표선면 가시리에서 재배된 제주메밀 상품을 받았다.

이날 오 시장은 "제주도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될 정도로 자연경관이 수려한 세계적인 휴양 관광지"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제주도와 서울시가 여러 자원과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함으로써 상생 발전의 시대를 함께 열어가는 건 물론이고 지속적으로 경제활동이 이어질 수 있는 교두보가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영훈 지사는 "서울시민들이 제주를 1년에 평균 3.5회나 방문해 실제 고향보다 더 많이 찾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서울시민에게 있어 제주는 제2의 고향으로 제주도민 역시 1시간이면 닿는 서울을 마음의 고향으로 여기고 있다"고 답했다.

오 지사는 또 "당은 다르지만 정치적 경쟁과 관계없이 상생과 통합으로 함께하며 제주와 서울 간 더욱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협약에 따라 제주도와 서울시는 ▷고향사랑기부제 활성화 ▷관광 교류 사업 및 홍보 ▷청년정책 추진 및 자원 활용 공동협력체계 구축 ▷농수특산물 직거래 활성화 ▷미래모빌리티 도심항공교통(UAM) 사업 추진협력 ▷문화·체육·교육 분야 교류협력 ▷기타 상호 협력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사업 등 7개 분야에서 상호발전과 우호 협력 관계를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고향사랑 기부제 활성화를 위한 공동협의체를 구성하고 상호 홍보 등을 협력한다. 관광교류와 관련해 대학생 지역상생 관광홍보단 '트립메이트' 팸투어를 운영하는 한편, 제주와 서울을 연계한 여행상품을 개발하고 상생관광 실현을 위한 지역관광 안테나숍을 개설한다.

청년기관, 청년참여기구 등 청년단체 간 교류·협력도 확대된다. 양 시도는 현재 추진 중인 청년정책 우수사례와 성과 등을 공유한다.

한라수목원에서 기념식수 후 악수하는 오영훈 제주지사와 오세훈 서울시장.
청계광장, 뚝섬 한강공원 등 서울 도심광장·공원에 생산자-소비자 간 직거래 장터 운영으로 제주에는 새로운 판로를, 서울지역 소비자에게는 저렴하고 우수한 상품을 제공해 상생발전을 도모한다. 제주 친환경농산물을 서울시 친환경유통센터 학교급식으로 공급하는 방안도 구상 중이다.

도심항공교통(UAM) 상용화를 위한 공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관련 법 제정과 실증 관련 정부협력에도 힘을 모은다.

한편 협약식 이후 오영훈 지사와 오세훈 시장은 한라수목원으로 자리를 옮겨 양 지자체의 상징나무를 식수하며 공동번영을 기원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78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