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케 듀오 합작골' 토트넘 2연패 탈출 성공
입력 : 2023. 01. 24(화) 08:44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손흥민, 시즌 3호 어시스트…케인 토트넘 최다 266골 '타이'
분투하는 손흥민.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31)이 '단짝' 해리 케인(30)의 '역사적인 골'을 도우며 시즌 3호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풀럼과의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1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추가시간 케인의 결승골을 도와 토트넘의 1-0 승리에 징검다리를 놨다.

이로써 손흥민은 리그 3호 도움을 기록하며 시즌 공격포인트를 4골 3도움으로 늘렸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넣은 2골을 더하면 공식전 6골 3도움이다.

손흥민은 전반 46분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공을 받아 중앙의 케인에게 전달했고, 케인은 페널티아크에서 오른발 터닝 슈팅을 골대 오른쪽 가장자리에 꽂았다.

이로써 EPL 역대 최다 골 합작 기록을 보유한 손흥민과 케인은 이 기록을 44골로 늘렸다.

또 케인은 1950~1960년대 최고 골잡이였던 '전설' 지미 그리브스와 토트넘 공식전 최다 266골 타이기록을 썼다.

케인은 이제 한 골만 더 넣으면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가장 많은 득점을 올린 골잡이로 역사에 남는다.

케인이 이날 2선 공격수에 가까운 움직임을 보인 가운데 손흥민은 최전방에서 부지런히 움직이며 추가 골 기회를 모색했지만 더는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하고 후반 31분 히샤를리송과 교체됐다.

케인과 손흥민의 합작골이 터지기 전까지 토트넘은 고전했다.

토트넘은 중원에서 전방으로 패스가 잘 연결되지 않아 공격 전개에 애를 먹었고, 풀럼은 오른쪽 풀백 케니 테이트, 왼쪽 공격수 윌리안의 코너킥을 앞세워 토트넘 수비진을 괴롭혔다.

전반 19분 크로스에 이은 풀럼 해리슨 리드의 논스톱 슈팅이 토트넘 골키퍼 위고 요리스에게 막히고, 6분 뒤 풀럼 스트라이커 알렉산다르 미트로비치의 헤더는 골대 오른쪽으로 살짝 빗나갔다.

손흥민은 전반 28분 중원에서 경합을 벌이다가 테이트의 발목을 밟아 옐로카드를 받기도 했다. 그가 올 시즌 리그에서 받은 첫 카드이자 공식전 2번째 카드였다.

토트넘은 전반 막판에 흐름을 타고 상대 진영을 몰아쳤는데, 이때 손흥민의 패스와 케인의 마무리가 번뜩였다.

후반전 살얼음판 승부를 이어간 토트넘은 결국 추가골을 올리지는 못했다.

후반 13분 케인의 문전 헤더가 풀럼 골키퍼 베른트 레노의 선방에 막힌 게 아쉬웠다.

2연패에서 탈출한 토트넘은 그대로 5위(승점 36·11승 3무 7패)에 자리했다. 1경기를 덜 치른 4위(승점 39·12승 3무 5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격차는 승점 3이다.

풀럼은 7위(승점 31·9승 4무 8패)로 내려앉았다.

#손흥민 #케인 #토트넘 #콘테 #EPL #손케듀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78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