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안 탄압 저지 제주 대책위원회 22일 발족
입력 : 2022. 11. 22(화) 10:56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
도민카페서 출범 기자회견
제주지역 일부 정당과 시민단체가 결성한 '공안 탄압 저지 및 제주 대책위원회'가 22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발족에 따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상국 기자
[한라일보] 제주지역 일부 정당과 시민단체 등 30여개 단체가 국정원이 말기암 환자인 진보당 제주도당 전 위원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것 등을 규탄하며 '공안 탄압 저지 및 제주 대책위원회'(이하 공안탄압저지대책위)를 22일 발족했다.

공안탄압저지대책위는 이날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발족에 따른 기자회견을 열어 "대한민국이 민주주의 사회로 나아가느냐. 암울함 반민주, 반인권 독재국가로 떨어지느냐하는 절체절명의 갈림길에 서 있다는다는 것에 인식을 같이한다"며 "윤석열 정부는 정권 위기 탈출용 공안탄압 당장 중단하고, 국가보안법을 전면 폐지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최근 국정원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진보당 제주도당 전 위원장을 압수수색한 것에 대해 "말기암 환자의 건강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반인륜적인 행위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태원 참사의 책임을 모면하고 범국민적인 촛불항쟁이 두려워 벌이는 윤석열 정권의 행태를 더이상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공안탄압저지대책위는 세계인권선언 기념일인 오는 12월10일 국가보안법 폐지, 윤석열 정권의 공안 탄압 저지, 민주주의 수호 등을 입장을 담은 제주도민 시국선언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공안탄업저지대책위에는 제주녹색당, 정의당 제주도당 등 일부 정당과 제주환경운동연합, 제주주민자치연대 등 32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관련기사
"암 환자 상대 16시간 패륜적 압수수색 규탄한다"
국정원, 진보당 제주도당 전 위원장 전격 압수수색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78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