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규 7호골' 제주, 수원FC 꺾고 2위로 수직 상승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2. 05. 15(일) 22:18
골을 넣고 기뻐하는 제주 주민규(왼쪽).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1 제주 유나이티드가 '골잡이' 주민규의 시즌 7호골을 앞세워 수원FC에 역전승을 거두고 2위로 올라섰다.

제주는 15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 수원FC와 원정 경기에서 3-1로 이겼다.

6승 4무 2패, 승점 22를 기록한 제주는 4위에서 2위로 순위가 상승했다.

다만 이날 FC서울과 야간 경기를 치르는 포항 스틸러스(승점 19)의 경기 결과에 따라 3위가 될 가능성이 있다.

1위 울산 현대(승점 27)와는 승점 5차이고, 현재 3위 인천 유나이티드(승점 20)에는 승점 2를 앞섰다.

전반 30분 제주는 김오규의 자책골로 0-1 리드를 내줬다. 수원FC 정재용의 슈팅이 김오규를 맞고 들어가며 홈팀이 기선을 잡았다.

줄곧 0-1로 끌려가던 제주는 후반 27분 지난 시즌 득점왕 주민규의 시즌 7호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수원FC 정동호가 다소 안이한 플레이로 골키퍼에게 백패스 하려던 공을 조성준이 뒤에서 뛰쳐나오며 가로챘고, 이 공을 문전에 있던 주민규가 밀어 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주민규는 시즌 7호 골을 터뜨려 득점 1위 무고사(인천)와 격차를 2골로 좁혔다. 득점 2위는 8골의 조규성(김천)이다.

1-1로 끝날 것 같던 경기는 후반 44분과 47분에 제주가 한 골씩 더 넣어 순식간에 3-1, 2골 차 제주의 승리로 끝났다.

제주는 후반 44분 정운이 엔드라인 밖으로 나갈 것 같은 공을 머리로 살려냈고, 이를 김주공이 역시 머리로 받아 넣어 2-1 역전에 성공했다.

경기 내내 끌려가던 경기를 오히려 역전한 제주는 후반 47분 이창민이 왼발 터닝슛으로 다시 한번 수원FC의 골문을 갈랐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607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