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떠난 박주영 울산 입단 공식 발표
옛 스승 홍명보 감독과 시너지효과 주목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2. 01. 16(일) 14:16
울산 서포터스와 함께한 박주영(가운데).
프로축구 FC서울과 결별한 박주영(37)이 옛 스승인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의 품에 안겼다.

울산 현대는 16일 박주영의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기간을 비롯한 계약 조건은 선수와 합의로 밝히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박주영은 지난 시즌으로 서울과 계약이 끝난 뒤 새 팀을 찾다가 울산과 접촉했고, 계약 조건 등을 구단에 위임하며 선수 생활을 이어가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주영은 2005년 서울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데뷔해 2008년까지 서울에서 뛰었다.

2008년 프랑스 리그1 AS모나코에 입단한 뒤 세 시즌 동안 91경기에서 25골 13도움을 기록한 박주영은 2011년 아스널로 이적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무대도 밟았다.

이후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셀타 비고, 잉글랜드 왓퍼드, 사우디아라비아 알샤바브를 거쳐 2015년 서울로 복귀했다.

박주영은 서울에서만 K리그 통산 279경기에 출전해 76골을 기록했다.

연령별 대표팀을 두루 거친 박주영은 국가대표로도 A매치 68경기에 나서서 24골을 터트렸다.

울산 구단은 박주영의 합류가 오세훈, 김민준, 이동경, 이동준 등 공격 진영에서 활약하는 젊은 선수들에게 본보기가 되고 이들의 성장 속도를 배가시켜 줄 것으로 기대한다.

박주영이 옛 스승, 옛 동료들과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낼지도 관심이 쏠린다.

박주영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2012년 런던 올림픽,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사제의 인연을 맺은 홍명보 감독과 울산에서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추게 됐다.

또한 국가대표팀에서 함께 뛰었던 김영권, 김기희는 물론 전 소속팀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이청용, 고명진, 김성준 등과도 재회하게 됐다.

박주영은 "새로운 팀, 새로운 도시에서 더 멋진 박주영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면서 "팀에 잘 녹아들어 울산의 2022시즌 목표 달성을 위해 헌신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박주영이 14일 입단 사진을 촬영할 때는 울산 서포터스들이 함께하며 그의 울산행을 반겼다.

입단 절차를 마무리한 박주영은 바로 거제에서 동계 훈련을 진행 중인 선수단에 합류한다.[연합뉴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448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