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주택화재 인명피해 줄이기 모두 나서자
편집부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03. 04(목) 00:00
제주지역 주택화재로 인한 사망자가 의외로 많다. 날이 갈수록 위험성이 더 커진 화재의 예방대책 못지않게 화재 발생시 인명피해를 최소화할 대책의 중요성이 제기된다. 제주의 경우 주택화재가 전체 화재건수중 크게 낮은 비중인데도 사망자 비율은 매우 높아 획기적인 저감대책을 필요로 한다.

도소방안전본부 집계결과 최근 5년(2016~2020년)동안 주거시설 화재는 전체 화재건수 3083건의 20.5%인 632건이었다. 반면 주택화재 사망자는 19명에 달해 전체 화재 사망자 25명의 76%를 차지했다.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가 주거시설에서 많이 나올 수 밖에 없는 사정을 고려해도 주택화재 사망자 ‘비중’의 과다한 현실을 시정해야 할 필요성은 분명 제기된다.

주택화재 사망자 과다는 노후주택과 고령자 거주, 화재취약 주택밀집지역, 주택가 불법 주·정차 등 여러 원인을 꼽을 수 있다. 도소방안전본부가 최근 세운 주택화재 사망자 저감 종합대책도 주요 원인에 대한 새 ‘해법’을 담아 귀추가 주목된다. 오는 2024년까지 추진할 이번 대책의 주 내용은 주택 종류별 화재진압에 나서기 위해 ‘현장대응 기법’을 수립·운영하고, 진입에 어려움을 겪는 소규모 주택의 효율적 화재 진압차원에서 소화약제를 발포하는 ‘소화탄’ 개발도 담았다. 또 전담조사반 운영을 통한 노후주택 등의 위험한 전기시설 사전 제거, 원거리나 화재취약 주택밀집지역 관리 강화도 시행된다.

하지만 화재로 잃는 가장 소중한 인명피해 예방은 소방당국의 노력만으론 안된다. 주로 심야 시간대 발생으로 화재를 늦게 알아 유독가스 흡입으로 인명피해를 내는 만큼 주택별 소화기와 경보기 등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와 주택가 도로 불법 주·정차 안하기 등 지역사회 구성원 모두 합심해야 제 효과를 볼 수 있다.
사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