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교육 발전 위해 아카이브 구축 필요"
제주교육청 30일 오후 3시 제주대학교서
평화·인권교육 중장기계획 '최종보고회'
송은범기자 seb1119@ihalla.com입력 : 2020. 11. 30(월) 16:56
제주도교육청은 30일 제주대 인문대학 2호관 진앙현석관에서 '4·3 평화·인권교육 중장기계획 연구 용역 최종 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제주도교육청 제공
제주4·3 교육의 전국화 및 세계화를 위해 '아카이브' 구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제주도교육청은 30일 제주대 인문대학 2호관 진앙현석관에서 '4·3 평화·인권교육 중장기계획 연구 용역 최종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용역은 도교육청이 4·3 평화·인권교육 중장기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17일 제주대학교 평화연구소(책임연구원 양정필 교수)에 의뢰한 것이다. 

 최종보고서에서는 4·3 관련 자료가 평화재단과 교육청 홈페이지 등 여러 곳에 분산돼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아카이브' 구축을 제언했다. 자료들이 체계적으로 정리되지 않아 익숙치 않은 이용자에게는 큰 어려움을 준다는 것이다.

 아카이브 구축 방향에 대해서는 4·3 관련 사료 및 문화예술 자료, 증언자료 등에 대해 주제별, 유형별, 영역별로 접근이 가능하게 구성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설계안에 대해서는 평화기념관 상설 전시실 자료를 교육에 활용할 수 있어야 하고, 4·3사료 및 문화예술, 증언자료 등 1차 자료는 전문적인 설명(해설)을 포함, '2차 가공된 컨텐츠'로 제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중장기 방안에 대해서는 ▷4·3 교육 전담팀 조직 및 운영 ▷4·3 교육 조례 개정 ▷4·3 교수 역량 강화 ▷교육 자료 개발 ▷학생주도 4·3 학습 ▷유관기관과 협력 강화 ▷교과서 서술 강화 등을 제시했다.

 연구진은 "아카이브 구축을 통해 4·3 교육의 활성화, 나아가 전국화, 세계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 때문에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교육이 실현하고자 하는 목적에 따라 4·3의 원천자료를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연구 결과를 기반으로 지속 가능한 4·3 평화·인권교육 토대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교육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