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까지 1승' NC 구창모-양의지 5차전 쓸어 담았다
구창모 7이닝 무실점·양의지 투런포.. 두산에 3승2패로 앞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0. 11. 23(월) 21:35
2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5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NC 선발 구창모가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NC 다이노스가 창단 첫 통합우승 달성에 단 1승만을 남겼다.

NC는 23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5차전에서 두산 베어스를 5-0으로 꺾었다.

1차전을 잡고, 2·3차전을 내준 NC는 4차전에 이어 5차전까지 승리하며 7전4승제의 KS에서 3승 2패로 앞섰다.

정규시즌 1위로 KS에 직행한 NC는 6차전 혹은 7차전에서 1승을 추가하면 통합우승의 꿈을 이룬다.

역대 KS에서 무승부 포함 2승 2패로 맞선 상황은 총 11차례 나왔다. 이 중 3승째를 먼저 거둔 팀은 9차례 우승을 차지했다. 역사가 말해주는 2승 2패 뒤 3승을 먼저 챙긴 팀의 우승 확률은 81.8%다.

KS 5차전의 영웅은 단연 NC 선발 구창모였다.

구창모는 이날 7이닝을 5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개인 첫 포스트시즌 선발승을 거뒀다. 구원승까지 포함하면 포스트시즌 2승째, KS는 첫 승이다.

타석에서는 5회 1사 2루에서 적시타를 친 에런 알테어와 6회 1사 1루에서 중월 투런 아치를 그린 양의지가 돋보였다.'

두산 선발 크리스 플렉센도 4회 2사까지 단 한 명의 출루도 허용하지 않은 퍼펙트 투구를 하는 등, 6이닝 5피안타 3실점으로 잘 막았다.

그러나 두산 타선이 침묵해, 플렉센은 포스트시즌 개인 첫 패배를 당했다.

닷새 전인 18일에 열린 KS 2차전에서는 플렉센이 6이닝 5피안타 1실점 해, 6이닝 7피안타 3실점(2자책) 한 구창모에게 판정승했다.

하지만 5차전에서는 구창모가 더 긴 이닝을 소화하며, 효과적인 투구를 했다. 선발 맞대결의 희비는 승패와 직결했다.

두산은 2회와 3회, 5회에 득점권 찬스를 얻고도 결정타를 만들지 못했다. 이날 두산 타선은 득점권에서 7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플렉센의 구위에 눌렸던 NC는 5회 1사 2루에서 터진 알테어의 중전 적시타로 0의 균형을 깼다.

NC가 2019년 '우승 청부사'로 영입한 '전 두산 포수' 양의지는 6회 1사 1루에서 플렉센의 시속 126㎞ 커브를 통타해 중월 투런포를 쏘며 귀중한 추가점을 만들었다.

플렉센이 이번 포스트시즌 5경기 28⅓이닝을 소화하는 동안 허용한 유일한 홈런이었다.

두산 타선은 3차전 8회부터 5차전 9회까지, 19이닝 연속 무득점으로 침묵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