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단장 "류현진 PS 1차전 투입 미결정"
상대 팀 교란 의도…현지 취재진은 기정사실화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0. 09. 26(토) 10:28
토론토 류현진. 연합뉴스
로스 앳킨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단장은 '에이스' 류현진(33)의 포스트시즌(PS) 1차전 선발 투입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포스트시즌 1차전의 중요성과 류현진이 팀 내 차지하는 비중을 고려하면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앳킨스 단장은 작은 정보 노출조차도 꺼렸다.

앳킨스 단장은 2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 세일런 필드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홈 경기를 앞두고 현지 매체들과 화상 인터뷰에서 "우리 팀은 포스트시즌에서 창의적이고 열린 생각으로 마운드를 운영할 것"이라며 "1차전에 어느 선수를 투입할지는 확실하게 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마운드의 힘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전략과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앳킨스 단장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류현진의 포스트시즌 첫 번째 경기 선발 등판 가능성은 매우 크다.

토론토 선발투수들은 올 시즌 11차례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는데 이 중 7번을 류현진이 세울 만큼 독보적인 모습을 보였다.

류현진은 25일까지 토론토 선수 중 유일하게 규정이닝을 채웠고, 팀 내 최다승(5승)을 올렸다.

류현진을 제외하면 포스트시즌 1차전에 올릴 대안도 드물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같은 날 남은 경기 선발 등판 계획에 관해 "맷 슈메이커가 27일, 태너 로어크가 28일 등판한다"고 밝혔다.

휴식 일정상 두 선수가 포스트시즌 1차전 선발로 등판하는 건 매우 어렵다. '이적생' 타이완 워커 정도가 후보에 이름을 올릴 만하다.

현지 취재진도 류현진의 1차전 등판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인다.

MLB닷컴의 매티슨 기자는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통해 "앳킨스 단장은 포스트시즌 선발 로테이션 구상에 관해 공개하지 않으면서 류현진의 1차전 선발 등판조차 발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