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아파트 재건축 지원을"… 제주 공동주택 요구 '봇물'
입력 : 2024. 05. 21(화) 16:35수정 : 2024. 05. 22(수) 21:58
김지은기자 jieun@ihalla.com
제주자치도, 지난 20일 공동주택 입주자대표회의 간담회
노후아파트 안전진단 비용 지원·고도 제한 완화 등 건의
오영훈 도지사 "재건축 사업 용이하게 진행되게 살필 것"
지난 20일 제주자치도가 개최한 '공동주택 입주자대표회의 간담회'에서 답변하는 오영훈 지사. 사진=제주도
[한라일보] 제주도내 노후 아파트 재건축을 위한 행정 차원의 지원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지난 20일 제주자치도가 개최한 '공동주택 입주자대표회의 간담회'에서다.

이날 간담회에는 도내 의무관리 대상 공동주택 입주자 대표와 담당 공무원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도내 의무관리 대상 공동주택은 제주시 62곳, 서귀포시 27곳으로 모두 89곳이다.

이 자리에서 서귀포 삼아아파트 김효준 감사는 노후아파트 재건축을 위한 정밀안전진단 비용 지원·유예와 함께 고도 제한 완화 등을 건의했다.

또 다른 참석자인 제주시 도남2차e편한세상 김현중 회장은 아파트 내에서 교통사고가 빈번한 점을 거론하며 "방지턱, 반사경 등 교통안전시설을 설치해달라"고 건의했다.

아라원신아파트 박영선 회장은 "공동주택의 문제점과 애로사항에 대한 컨설팅 자문단 기구를 조성하는 것처럼 수시로 상담 받을 수 있는 창구가 마련됐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냈다. 이외에도 참석자들은 공동주택 관리비용 지원사업 개선, 주차공간 확충 차고지증명제 제도 개선 등을 건의했다.

답변에 나선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고도제한 문제를 새롭게 접근하는 용역이 이뤄지는 만큼 노후아파트 재건축 사업이 용이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컨설팅 자문기구 조성에 대해서도 "제주도가 운영하는 마을만들기지원센터가 아파트 전담 인력을 확충해 공동주택 입주자 대표와 상담하는 기능을 추가할 수 있는지 내부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기사제보
▷카카오톡 : '한라일보' 또는 '한라일보 뉴스'를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 064-750-2200 ▷문자 : 010-3337-2531 ▷이메일 : hl@ihalla.com
▶한라일보 다음채널 구독 바로가기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1 개)
이         름
이   메   일
4783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일도지구.속도내라 05-22 13:47삭제
4월 시행
● 1기 신도시 특별법
ㅡ 안전진단 면제..고도제한 200미터.70층가능
ㅡ용도지역(1종, 2종, 3종 삭제)을 (주거,,상업, 공업) 지역으로 명칭변경
ㅡ용적률은 조례불구하고 도시계획법 상한의 1.5배 상향 300~750% ●
( 호텔,주상복합,오피.아파트.상업시설 가능)
ㅡ건폐률 : 조례에 불구하고 70% 일괄적용

ㅡ일도지구:제주은행 사거리 기준 4개구역확정 통합정비
※ 원칙 : 도로폭 25 미터 이상 도로로 구획된 블럭단위 통합정비 ( 재구획.재개발ㅡ주차장.도로.상하수도.공공시설물,공원 재배치)

● "노후계획도시 조례"를 즉시 제정하고
"선도지구"는 제주은행주변을 지정. 상업지역으로 용도변경하라.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