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0 총선과 제주] ③고물가·고유가 짓눌린 지역경제
입력 : 2024. 04. 16(화) 00:00수정 : 2024. 04. 19(금) 09:47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민생경제 회복 정부-국회 차원 활성화 대책 시급
선거기간 후보마다 민생경제 회복 대안·공약 제시
도정과 지역 국회의원 협력해 경제 활력 이끌어야
[한라일보] 최근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고물가, 고유가 등으로 서민들의 살림살이는 팍팍해지고 있다. 더욱이 건설경기 악화, 1차 산업의 어려움이 지속되면서 제주 경제는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이번 4·10 총선에서도 제주도민들은 민생경제 회복을 제주의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 꼽았다. 도민들의 경제적 부담은 날로 갈수록 커지고 있어 이에 대한 회복 방안과 대안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특히 제주도민들은 이번 4·10 총선에서 제주지역 국회의원 3석의 자리를 모두 더불어민주당에게 몰아주었다.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이 한뜻으로 민생경제를 돌보고 경제를 회복시켜 달라는 염원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이에 당선인들의 국회 활동 과정에서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책을 내놓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총선기간 각 후보자들은 민생경제를 회복할 수 있는 대안과 공약을 일제히 내걸었다.

최근 한라일보와 뉴제주일보, 헤드라인제주, KCTV제주방송 등 언론 4사가 실시한 '4·10 총선 당선인과 함께'라는 특별대담에서도 당선인들은 경제회복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제주시갑 문대림 당선인은 "민생경제, 특히 소상공인·자영업자, 농민들이 어렵다"면서 "고금리 완화와 경영부담 완화를 위한 정책들을 발표했는데 이를 시행하기 위해 윤석열 정부의 국정 기조를 바꾸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는 엄청난 해양자원을 가졌음에도 권리 주장을 못하고 있는 부분에 나서고 싶고, 도시주택기금도 제주도를 위해 쓰이게 하는 등 경제 자치를 해보려고 한다"고 밝혔다.

제주시을 김한규 당선인은 "추가배송비 등 물류비 불만에 대해 지난 2년간 나름 노력했지만 완벽하게 해결하기 어려웠다"면서 "이번에는 두 당선인들과 해결·경감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또 상급종합병원 지정 등 섬에 사는 제주도민들이 육지에 사는 사람들과 비슷한 수준에서 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서귀포시 위성곤 당선인은 "제주농산물유통공사 설립 등을 구체화할 생각이고 하원테크노밸리 사업의 기회발전특구 지정과 더불어 첨단과학산업단지로 육성하고자 한다"면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구체화했다.

이처럼 제주지역 당선인들 모두 민생경제 어려움을 인식하고 있고, 또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구체화하고 있다.

특히 최근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제주지역 당선인들과 만나 제주지역 경제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중앙 정부와 국회 협력을 지속 논의해 나가기로 하면서 향후 지역경제 회복에 대한 도민사회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기사제보
▷카카오톡 : '한라일보' 또는 '한라일보 뉴스'를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 064-750-2200 ▷문자 : 010-3337-2531 ▷이메일 : hl@ihalla.com
▶한라일보 다음채널홈 바로가기
관련기사
[4·10 총선과 제주 현안] ② 기초지자체 도입 '한 목소리'..가능성은?
[4·10 총선과 제주 현안] ①제2공항 주민투표 여부 새 국면 맞나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80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