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인 승리 요인] 서귀포시 위성곤 "서귀포의 미래 강조"
입력 : 2024. 04. 11(목) 02:00수정 : 2024. 04. 11(목) 09:10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세대별·지역별 맞춤형 공약 ‘톡톡’
위성곤 후보의 당선엔 세대별, 분야별뿐만 아니라 지역별 맞춤형 공약이 효과를 봤다.
[한라일보] 서귀포시민들의 선택은 "더 큰 서귀포"를 만들겠다는 "검증된 일꾼"이었다. 개표 중반까지 엎치락뒤치락했지만 끝내 '3선 국회의원' 타이틀을 갖게 된 위성곤 당선인이다.

여야 후보가 양자 대결로 맞붙은 서귀포시는 이번 선거에서 '격전지'로 분류됐다. 경쟁이 뜨거웠던 만큼 양당의 제주도당을 중심으로 서로를 겨누는 공방과 의혹 제기가 잇따랐다.

위 당선인은 상대 후보보다 유리한 여건에서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재선 의원으로 인지도가 있는 위 당선인은 당내 경선 없이 총선 주자로 낙점돼 중앙당 공동선대위원장 등 중량감 있는 정치인들의 유세 지원을 받으며 당선 목표를 향해 달렸다. 이와 달리 여당의 경우 국민의힘 제주도당이 총선을 눈앞에 두고 겪은 내홍의 여파가 서귀포시 선거구까지 미쳤다. 또한 후보 경선 과정에 갈등이 드러났고 '원팀' 결성이 뒤늦게 이루어지며 그 효과가 제대로 발휘되지 못했다.

이번에 유권자들이 위 당선인에게 더 많은 표를 던진 데는 전국적인 '민생 파탄 정권 심판' 바람이 서귀포에도 불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있다. 위 당선인을 향해 "8년 허송세월" 등 상대 후보가 제2공항 이슈를 부각시키며 공세를 폈지만 유권자들 사이에 파급력이 크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반면 대통령의 제주4·3추념식 불참, 4·3 왜곡·폄훼 발언 인사 공천 등에 따른 도민들의 '4·3 정서'는 여당에 불리하게 작용했다.

이와 함께 위 당선인은 제주도의원 3선을 포함해 20년 가까이 정치인으로 활동해온 이력을 바탕으로 선거운동 과정에서 어르신, 청년, 소상공인·자영업자, 장애인, 유아·청소년, 여성, 의료, 농어업, 문화·체육 등 세대별, 분야별만이 아니라 지역별 맞춤형 공약을 연달아 제시했다. 이를 통해 다시 한 번 국회로 가서 "서귀포의 미래를 위해 일하고 싶다"는 의지를 강조했고 이 점이 유권자들에게 통했다. 진선희기자



■기사제보
▷카카오톡 : '한라일보' 또는 '한라일보 뉴스'를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 064-750-2200 ▷문자 : 010-3337-2531 ▷이메일 : hl@ihalla.com
▶한라일보 다음채널홈 바로가기


관련기사
'당선' 서귀포시 위성곤 “초심 잃지 않고 서귀포 위해 노력”
제주 민주당 6연속 '완승'… 문대림·김한규·위성곤 당선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80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