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4·3 유족이자 생존자인 문철부 씨 "수용소 생활 생생히 기억···"
입력 : 2024. 04. 02(화) 16:16수정 : 2024. 04. 04(목) 17:59
신비비안나 기자 sinbibi1202@ihalla.com


[한라일보]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가 고향인 철부 씨는 4·3 유족이자 당시를 겪은 생존자다. 4·3 당시 어머니와 형을 잃었다는 철부 씨는 열한 살의 기억을 바로 어제처럼 생생히 돌이켰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763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