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 마약' 사건 파장… 방송인 출신 작곡가도 내사
입력 : 2023. 10. 24(화) 11:26
연합뉴스기자 hl@ihalla.com
타 마약 사건으로 이미 구속 상태
경찰 첩보로 단서 확인해 확인 중
배우 이선균. 연합뉴스
배우 이선균(48)씨의 마약 투약 사건에 연루돼 입건 전 조사(내사)를 받는 인물들 가운데 방송인 출신 작곡가도 포함된 사실이 확인됐다.

24일 법조계와 경찰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마약 투약 의혹으로 30대 작곡가 A씨를 내사하고 있다.

내사는 정식 수사 전 단계에서 수사 대상이 되는지를 확인하는 절차다.

경찰은 지난달 중순 "서울 강남 유흥주점에서 마약이 유통된다"는 제보자의 첩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배우 이씨뿐만 아니라 A씨와 관련한 단서도 확보했다.

다만 A씨는 첩보 내용 중에 이름만 언급됐을 뿐 아직 마약 투약 혐의가 구체적으로 드러나진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내사 대상자와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A씨는 같은 혐의로 내사를 받는 가수 지망생 B씨와 한때 가까운 지인 사이였다. 2009년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처음 얼굴을 알렸으며 유명 영화배우를 닮은 외모로 화제가 됐다.

그는 2016년과 2021년 마약 투약 혐의로 잇따라 징역형을 선고받고 교도소에서 복역했다.

현재도 필로폰 투약 혐의로 재차 구속된 상태에서 경찰 내사를 받는 것으로 파악됐다.

B씨도 여러 차례 대마나 필로폰 등을 흡연하거나 투약한 전력이 있는 인물이다.

경찰은 전날 피의자로 신분을 전환한 배우 이씨의 정확한 혐의를 우선 확인하면서 A씨와 재벌가 3세 등 나머지 내사자 5명의 의혹도 차례로 조사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이씨를 상대로 시약 검사를 해 마약 종류와 투약 횟수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이씨는 올해 초부터 유흥업소 실장 C(29·여)씨의 서울 자택에서 여러 차례 대마초 등 여러 종류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주 마약류관리법상 향정 혐의를 받는 C씨를 체포해 구속하고, 같은 유흥업소에서 일한 20대 여성 종업원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지만 어느 정도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있기 때문에 (이씨를) 입건했다"며 "내사자들 관련 조사도 병행하면서 이씨를 최대한 빨리 소환해 혐의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338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TV 연예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