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북부광역환경센터 노동자 천막농성 211일 만에 중단
입력 : 2023. 06. 05(월) 12:07수정 : 2023. 06. 06(화) 16:21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노·정협의체 운영 결과 해고자 52명 중 18명 재취업
근본 문제 해결 위한 민간위탁 노동자 정규직화 필요
민주노총 제주본부와 제주북부광역환경센터 노조는 5일 제주도청 정문 맞은 편 도로에 설치된 천막농성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상민 기자
[한라일보] 제주북부광역환경센터 노동자 집단 해고 문제 해결을 요구하며 지난해부터 시작한 노동자단체들의 천막농성이 211일만에 중단됐다.

민주노총 제주본부와 제주북부광역환경센터 노조는 5일 제주도청 정문 맞은 편 도로에 설치된 천막농성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농성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지난 2월14일 오영훈 제주지사의 농성 천막 방문을 계기로 노조와 제주도가 이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정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한 결과 해고자 52명 중 18명이 환경 시설에 재취업했고, 정년 초과 인원을 제외하면 20명이 재취업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며 "노·정협의체를 통해 문제 해결에 진전이 있다고 생각해 천막 농성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앞으로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남은 해고자들이 모두 고용 위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민간위탁사업장에서 또다시 비슷한 사태가 발생할 경우 제주도의 지원 등을 이끌어 내기 위해 노·정 협의체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공공부문 민간위탁사업장의 근본적인 고용 불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현재 중단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 정책과 민간위탁 분야 노동자들 정규직화가 실실적으로 이행돼야 할뿐만 아니라 북부광역환경센터와 같은 공익시설 민간위탁사업장은 공영화 해야 한다고 이들은 주장했다.

한편 제주도는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에 쓰레기 광역 소각·매립시설인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가 건립되자 기존 소각시설인 제주북부광역환경센터를 올해 2월 폐쇄했다. 시설 폐쇄로 북부광역환경센터 노동자들이 직장을 잃자 노조와 노동단체는 제주도에 재고용을 촉구하는 천막농성을 지난해부터 이어왔다.

관련기사
제주도 인권위원회 '때늦은' 권고안 채택.. 이유는?
3개월 넘게 천막농성.. 소각장 고용승계 해결 실마리 찾을까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4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