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5척' 제주 국제크루즈 관광 활성화 기대
입력 : 2023. 03. 26(일) 13:47수정 : 2023. 03. 26(일) 20:15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3월에만 5척 입항해 6200여명 방문
[한라일보] 코로나19 사태 이후 국제 크루즈선이 재개되면서 크루즈 관광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6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올해 본격 운항을 시작한 국제 크루즈선은 지난 16일 아마데아호를 시작으로 제주항에 3월 한 달간 국제 크루즈선 5척이 입항해 6200여 명이 제주를 방문했다.

이들은 용두암, 동문시장, 한림공원, 해녀박물관, 약천사, 성읍민속마을, 산굼부리, 성산일출봉 등 유명관광지 탐방을 하고, 나머지 관광객들은 제주목관아지, 중앙지하상가, 동문시장 등 원도심에서 자유 여행을 즐기고 있다.

정재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코로나19 이후 뱃길이 열리며 크루즈관광이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며 "관계부서 등과 협업을 통해 크루즈 관광산업이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도록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제주 관광시장 해외직항·크루즈로 기지개 켜나
3년 만에 제주항에 국제 크루즈선 들어왔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8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