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친화도시' 제주도 양성평등정책 본격 추진
입력 : 2023. 03. 17(금) 14:04수정 : 2023. 03. 19(일) 19:19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광역형 여성친화도시 선도 모델 구축
올해 양성평등위 전체회의 첫 개최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가 올해 여성친화도시 5대 조성을 추진과 함께 양성평등정책을 본격 추진한다.

17일 제주도에 따르면 도는 지역정책과 발전 과정에 남녀가 동등하게 참여하고 지역주민 모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광역형 여성친화도시 선도적 모델 구축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또한 올해 여성친화도시 5대 조성을 목표로 도정 전 부서 양성평등담당관제 지정·운영, 여성공동체 창업 인큐베이팅 지원, 수눌음 돌봄 공동체 활성화 사업 등 23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여성친화도시 5대 조성 목표는 성평등 정책 추진기반 구축, 여성의 경제·사회 참여 확대, 지역사회 안전 증진, 가족친화(돌봄) 환경 조성, 여성의 지역사회 활동 역량 강화 등이다.

이와 함께 도는 양성평등정책도 본격 추진한다.

도는 17일 도청 제2청사 자유실에서 올해 첫 제주특별자치도 양성평등위원회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제주도 양성평등위원회는 도지사를 위원장으로 당연직(실·국장)과 위촉직 23명 등 총 39명으로 구성되며, 양성평등정책에 관한 중요사항을 심의·조정하는 기능을 한다.

모든 실·국장이 당연직 위원으로 포함된 곳은 전국에서 제주가 유일하다.

이날 회의에서는 양성평등정책 기본계획의 시행계획 및 여성친화도시 시행계획 등 주요 안건을 논의했다.

여성가족부의 제3차 양성평등정책 기본계획(2023~2027년)에 따른 시행계획에는 14개 분야·74개 과제가 반영됐으며, 투입예산은 279억 6400만원 이다.

분야별로는 경제활동 참여 활성화, 일·생활 균형 지원 강화, 아동돌봄 지원 강화, 질의 성인 돌봄 서비스 증진, 피해자의 법·제도적 권리보장, 성별 기반 총력 대응 강화, 양성평등한 성장환경 조성, 양성평등문화 확산 등이다.

제주도가 지속가능한 양성평등 제주사회 실현을 위해 추진하는 제3차 제주형 양성평등정책 '성평등 빛나는 제주'는 6개 영역에서 17개 시행과제와 51개 세부과제를 담고 있다.

주요 추진사업은 성평등 추진체계 강화, 성평등 문화 확산, 제주여성 역사·문화 가치 재조명, 평등한 고용환경 및 여성 공감 일자리 활성화, 제주형 돌봄 체제 구축, 성인지 관점의 안전·건강 제주 구현이다.

이외에도 주요 업무계획과 양성평등정책 개선 권고사항에 대한 추진계획 보고가 이뤄졌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632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