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제주도당 '태영호 의원 제주4·3 망언' 공식 사과
입력 : 2023. 02. 15(수) 15:54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허용진 "해서는 안될 발언.. 심려끼쳐 죄송".. 엄중 조치 요구
민주당 국회 윤리위 제소.. 오영훈 지사 "제명하라" 기자회견
국민의힘 허용진 제주도 당위원장.
[한라일보] 국민의힘 제주도당이 "제주4·3이 김일성 일가가 자행했다"는 태영호 의원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국민의힘 허용진 제주도당 위원장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태영호 의원의 발언은 해서는 안될 발언"이라면서 "4·3유족과 도민들께 상처를 주고 심려를 끼쳐 국민의힘 모든 당원을 대신해 사죄한다"고 밝혔다.

허 위원장은 "태영호 의원의 발언은 최고위원 후보 개인의 의견으로 제주도당과 중앙당의 입장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아주 황당무개한 발언"이라고 평가절하하고 "도당 차원에서 중앙당에 태영호 의원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엄중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정식 건의하고 태영호 의원에게도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허 위원장은 이어 "윤석열 정부의 핵심공약으로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제주도당과 중앙당, 그리고 대통령이 혼연일체되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에서 태 의원의 발언을 절대 묵과할 수 없으며 다시는 이런 발언이 나오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날 장성철 전 제주도당위원장도 "제주4·3의 성격을 이념적으로 규정해 화해와 용서의 해결방안을 마련해 가는데 찬물을 끼얹은 행위"라고 태 의원의 발언을 비판했다.

태 의원은 지난 12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북한 김일성의 지시로 4·3이 촉발됐다"고 주장한 뒤 제주지역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개인 SNS를 통해 연일 같은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

이와관련 더불어민주당은 15일 태영호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고 오영훈 제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의힘에 태 의원의 제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오영훈 "국민의힘, 4·3 망언자 태영호 제명해야"
[카드뉴스] 태영호 의원 비난 확산
태영호 의원 '제주4·3은 김일성 일가 만행' 망언 비난 확산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 "제주4·3 김일성 지시로 촉발" 주장 파문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11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