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태영호 의원 "제주4·3 김일성 지시로 촉발" 주장 파문
입력 : 2023. 02. 13(월) 18:06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태 의원 전당대회 일정 참석차 제주 방문
보도자료 통해 "김씨 일가 의해 자행된 만행"
송재호 의원 "또다시 색깔론으로 국민 갈라치기"
국민의힘 태영호 최고위원 후보. 연합뉴스
[한라일보] 국민의힘 태영호(서울 상남갑) 국회의원의 제주4·3과 관련해 "북한 김일성의 지시에 의해 촉발됐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태영호 의원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4·3사건은 명백히 김씨 일가에 의해 자행된 만행"이라며 "김씨 정권에 몸담다 귀순한 사람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끼며 희생자들에게 무릅꿇고 용서를 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태 의원은 "다시금 분단의 아픔을 느끼게 됐다"면서 "이같은 비극이 없도록 자유 통일대한민국을 이루기 위해 목숨을 걸겠다"고 말했다.

태 의원은 이날 제주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당대회 일정에 참석하기 위해 제주를 찾고 첫 일정으로 제주 호국원을 참배했다.

이어 다음 일정으로 제주4·3평화공원, 4·3공원을 참배한 뒤 별도의 보도자료를 배포해 이같이 밝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의원(제주시 갑)과 위성곤 의원(서귀포시) 즉각 성명서를 내고 "국민의힘은 또다시 색깔론으로 국민들을 갈라치고 제주도민의 아픈 상처를 들쑤시고 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송 의원은 "태영호 의원은 즉각 제주 4·3 유족들과 제주도민께 사죄하고 용서를 구하라"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해 '4·3 의 아픔을 치유하고 상흔을 돌보는 것은 4·3 을 기억하는 바로 우리의 책임이며 , 화해와 상생 , 그리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대한민국의 몫이다 . 4·3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의 온전한 명예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의로운 해결을 향해 바삐가도 모자란 시기에 여당 최고위원 출마의원의 부적절한 망언에 제주도민의 한 사람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위 의원은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되겠다는 국회의원의 역사 인식이 이렇게 몰지각하다니 참으로 개탄스러울 뿐이다"면서 "더 큰 문제는 정부 여당의 이러한 4·3 폄훼가 반복되고 있다는 것이고, 그 소재가 낡은 색깔론이라는 것"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제주도민과 제주 4·3 유족의 분노와 사과요구를 무시하고 망발을 강행한다면 뜻을 같이 하는 전국의 모든 세력과 연대해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에 의해 발간된 제주4·3진상조사보고서에서는 4·3과 관련해 '1947년 3월 1일을 기점으로 해 1948년 4월 3일 발생한 소요사태 및 1954년 9월 21일까지 제주에서 발생한 무력충돌과 진압 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된 사건'으로 정의하고 있다.
관련기사
태영호 의원 '제주4·3은 김일성 일가 만행' 망언 비난 확산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02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