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고행선 큰심방 무구자료 80건 민속자연사박물관에 기증
입력 : 2023. 02. 08(수) 10:54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 민속자연사박물관은 제주도 큰심방 고(故) 고행선의 무구자료 80건을 유족인 고만옥(고행선 큰심방의 남동생) 씨로부터 기증받았다고 8일 밝혔다.

제주시 조천읍 북촌리 출신인 고 고행선 큰심방(1928~2022)은 20대 후반에 신내림을 받고 주로 제주시 및 서부지역에서 활동했으며, 지난해 12월 향년 95세에 별세했다.

해당 무구자료는 올해 1월 말 서순실 심방(제주큰굿보존회장)이 주재한 고행선 큰심방을 기리는 당주하직굿(심방이 무업을 그만두기 위해 신에게 고하는 굿) 등의 추모제례를 마친 후 기증됐다.

기증자료는 고행선 큰심방의 손때가 묻은 무구류(巫具類)다. 심방의 기본 무구인 멩두(명두, 明斗)라 일컫는 신칼·산판·요령과 함께 무악기(巫樂器)인 대영(징), 북, 장구, 설쇠, 바라가 있다. 또 의례에 사용된 제기(祭器) 일괄과 기메 등도 포함됐다.

박물관은 향후 기증자에게 기증증서 발급 및 기증자료 전시코너 전시를 통해 기증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할 계획이다.

박찬식 민속자연사박물관장은 "고행선 큰심방의 혼이 담긴 유품을 기증받아 매우 뜻깊다"며 "이번 기증은 사라져가는 제주도 무속인의 삶을 되돌아보는 단초가 됐으며, 향후 제주도 유무형의 무속 조사·연구를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63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문화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