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G 떠난 포체티노 EPL 리즈 사령탑 맡나
입력 : 2023. 02. 07(화) 14:39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코르베란 웨스트브롬 감독에 이어 차기 후보 2순위로
풍부한 EPL 경험 상대 우위…손흥민과 사제대결 주목
리즈 사령탑 후보로 부상한 포체티노 감독.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과 그의 옛 스승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사제대결이 펼쳐질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리즈 유나이티드가 6일(현지시간) 제시 마쉬 감독을 경질한 가운데 포체티노 감독이 리즈의 차기 사령탑으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마쉬 감독 경질설이 연초부터 파다했던 가운데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 리그) 웨스트 브로미치 앨비언(웨스트브롬)을 지휘하는 카를로스 코르베란 감독이 당초 리즈차기 감독 1순위로 거론돼왔다.

코르베란 감독은 올 시즌 웨스트브롬을 챔피언십 중상위권으로 이끌며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현재 웨스트브롬의 순위는 승격 플레이오프 진출 마지노선인 6위다.

게다가 코르베란 감독은 리즈 23세 이하(U-23) 팀을 지도한 바 있어 리즈를 잘 안다.

하지만 아직 빅리그 1군 팀을 이끌어 본 경험이 없다는 점은 코르베란 감독의 약점으로 지목된다.

그는 2020년 리즈 U-23 팀을 떠난 뒤 챔피언십 허더즈필드 타운, 그리스 올림피아코스를 거쳐 웨스트브롬 지휘봉을 잡았다.

이런 가운데 현지 매체에 따르면 EPL에서 많은 경험을 쌓은 포체티노 감독이 리즈 감독 후보군에서 급부상하고 있다.

포체티노는 유럽 빅리그 중에서도 첫손에 꼽히는 EPL에서 적응기 없이 곧바로 지도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되는 몇 안 되는 지도자 중 하나다.

EPL에서 맡은 첫 클럽인 사우샘프턴을 2013-2014시즌 8위에 올려놓으며 주목받은 포체티노 감독은 바로 다음 시즌 토트넘을 맡아 2019년까지 이끌며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준우승 등 좋은 성과를 냈다.

네이마르, 킬리안 음바페 등 '슈퍼스타'들이 즐비한 파리 생제르맹(PSG)을 이끌다 지난해 7월 지휘봉을 내려놓은 포체티노 감독은 이후 휴식을 취하고 있다.

영국 신문 데일리 스타는 "포체티노 감독이 마쉬 감독을 대신할 후보 명단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포체티노 감독은 (리즈를 승격시킨) '전설' 마르셀로 비엘사 감독과 친분이 깊어 리즈 구단과 모든 면에서 적절한 조화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지역지 리즈라이브는 "리즈 서포터들이 포체티노를 차기 감독으로 강하게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브닝스탠더드에 따르면 베팅업체 '베트페어'는 리즈 차기 감독을 찍는 상품을출시했는데, 포체티노 감독을 2순위에 올려놨다. 1순위는 코르베란, 3순위는 비엘사감독이다.

포체티노 감독이 만약 리즈 사령탑에 오른다면 '애제자' 손흥민과 상대 팀 감독과 선수로 재회하게 된다.

포체티노 감독의 재임 시절이던 2015년 여름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손흥민은 이후 줄곧 토트넘에서 뛰며 2021-2022시즌 EPL 득점왕에 오르는 등 '월드 클래스' 선수로 우뚝 섰다.

손흥민이 EPL 입성 초기 어려움을 겪을 때 포체티노 감독은 변함없는 지지를 보내며 적응을 도왔다.

포체티노 감독은 2022 카타르 월드컵 현장에서 연합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지금 세계 최고의 공격수 중 하나이며, 찬사받을 자격이 있는 선수다"라며애제자를 자랑스러워했다.

토트넘과 리즈의 남은 EPL 맞대결 경기는 5월 29일 펼쳐지는 리그 최종전이다.

#손흥민 #사제대결 #포체티노 #리즈유나이티드 #한라일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87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