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라국입춘굿' 새해 새봄 열며 도민 화합·안녕·풍요 기원
입력 : 2023. 01. 18(수) 17:57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
'2023 계묘년 탐라국입춘굿' 4년 만에 대면행사로 진행
이달 20일부터 입춘맞이... 2월 4일 입춘굿으로 막내려
[한라일보] 새해 새봄을 여는 '탐라국입춘굿'이 4년 만에 대면행사로 열린다.

제주시가 주최하고 제주민예총이 주관하는 '2023 계묘년 탐라국입춘굿'은 '성안이 들썩, 관덕정 꽃마중'이란 주제로 이달 20일부터 2월 4일까지 제주목 관아와 관덕정, 제주시 일원에서 진행된다.

코로나19 발발 첫해인 2020년 열리지 못하고 이후 2년 동안 팬데믹 상황에 따라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치러져야 했는데, 긴 시간을 돌아 대면으로 도민들과 마주하게 된 것이다.

"전통의 창조적 계승"에 중점을 뒀다는 올해 행사는 입춘 본연의 전통 프로그램을 정교화했으며, 도성삼문거리굿과 오리정 비념, 제비쌀점 등을 새로 선보인다. 또 온라인 입춘맞이를 비롯 입춘교실, 입춘성안기행 등 시민참여를 보다 확대하는데 주력했다.

올해 탐라국입춘굿 행사는 이달 20일부터 2월 1일까지 진행되는 입춘맞이로 시작해 2월 2일 본행사인 거리굿, 2월 3일 열림굿에 이어 2월 4일 입춘굿으로 막을 내린다.

낭쉐몰이와 함께하는 '입춘덕담'의 호장은 박찬식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장이 맡는다.

대면 행사 재개에 따른 시민참여 체험마당도 다채롭다. 입춘천냥국수 등 먹거리마당을 비롯 입춘장터가 운영되며, 소원지 쓰기, 윷점, 전통놀이체험, 입춘극장, 전통국궁체험 등 체험마당도 풍성하다.
관련기사
다시 돌아온 탐라국입춘굿 "새 꿈 꾸는 봄날 시작"
[열린마당] 신(神)과 함께 탐라국입춘굿놀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451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문화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