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착한 사람들] (5)제주시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입력 : 2023. 01. 06(금) 00:00
김도영 기자 doyoung@ihalla.com
직접 만들며 사회생활 익히고 기부까지
꿈드림, 프리마켓 수익금 꾸준히 기부
실물 경제 경험하며 이웃 사랑 실천도
꿈드림 학생과 관계자들이 제주사랑의열매를 찾아 이웃 돕기 성금을 기탁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주사랑의열매 제공
[한라일보] 학생들이 직접 제품을 만들고 판매하며 경제를 공부하고 이웃 돕기까지 앞장서는 착한 사람들이 있다. 한라일보와 제주사랑의열매가 공동기획하는 착한 사람들 다섯 번째 주인공은 제주시학교밖 청소년지원센터이다.

제주시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센터장 남영미)는 '꿈드림'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학업 복귀 및 사회 진입에 성공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를 위해 초·중·고 검정고시반 운영과 수능 대비반을 통해 대학 진학 컨설팅도 실시하고 있으며 무료 건강검진, 직업 및 문화체험, 자격증 과정, 직업 훈련 및 인턴십 연계 등 학교 밖 청소년들이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지원을 이어 나가고 있다.

꿈드림은 실물 경제 체험 활동의 일환으로 '뻔뻔비즈'라는 프리마켓을 운영하고 이를 통한 수익금을 꾸준히 기부하고 있다.

프리마켓은 학생들이 문화 체험, 직업 체험 등 활동을 통해 배운 내용을 바탕으로 캘리그라피, 꽃바구니 등 다양한 제품을 직접 만들어 판매한다.

판매가 목적이기보다는 가상의 회사를 설립해 사업 아이템을 직접 선정하고 제작, 홍보, 판매, 결산 등 실물 경제활동을 경험해 보고 사회의 구성원임을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지난달 20일에는 제주사랑의열매를 방문해 수익금 50만원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자발적으로 기부하며 이웃사랑을 실천했다.

꿈드림 김지양 팀장은 "학생들이 2~3개월 동안 공들여 만든 제품들을 판매하고 이웃 돕기에 나서는 모습에 마음이 따뜻해진다"며 "앞으로도 꿈드림은 학생들의 미래를 위해 아낌없이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도영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63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기획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