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소방 인명구조 전문성 강화… 호남권 최고 합격률 달성
인명구조사 2급 자격시험 20명 합격하며 합격률 55.5%
호남권 최초 여성 구조사 3명 배출… '레스큐 리더' 효과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입력 : 2022. 05. 29(일) 12:24
교통사고 인명구조 훈련.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공
제주 소방관들이 인명구조사 2급 자격시험에서 호남권역 최고 합격률을 기록하며 전문성을 강화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는 최근 제5회 광주소방학교 인명구조사 2급 자격시험에서 합격률 55.5%를 달성, 호남권역(전북·전남·광주·제주)에서 가장 높은 합격률을 보였다고 29일 밝혔다.

인명구조사 2급 자격시험은 위급한 현장에서 각종 구조장비를 활용해 구조대상자의 생명과 신체를 보호하고 안전하게 구출하는 구조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인증 자격으로, 기초 수영능력 등 기본역량 2개 항목과 수중인명구조·맨홀인명구조 등 구조기술 7개 항목을 포함한 총 9개 항목에 대해 평가한다.

제주 소방관들은 이번 시험해 36명이 응시해 20명이 합격하며 55.5%의 합격률로 호남권역 평균 합격률 38.4%를 크게 뛰어넘었으며, 지난해에도 제주는 합격률 68.4%를 기록하며 호남권역 평균 합격률 43.6%보다 높았다.

수영 능력 훈련.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공


제주의 높은 합격률은 취약 종목인 수난구조분야에 전문 인명구조 리더인 '레스큐 리더'를 활용, 특별교육 등 집중적이고 반복적인 훈련과 동시에 모의평가를 통해 대원 맞춤형 교육을 추진한 결과로 분석되고 있다. 현재 제주소방에는 10명의 수난·화학·일반 구조·드론 등 레스큐 리더가 활동하고 있다.

특히 이번 시험에서는 호남권역 최초로 제주에서 여성 인명구조사 3명이 배출됐으며, 각종 재난 현장에서 도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구조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제주동부소방서 배민주 소방사는 "인명구조사 자격 취득으로 각종 재난현장에서 응급처치뿐만 아니라 인명구조 활동도 함께 병행할 수 있어 현장대응에 더욱 자신감이 생겼다"고 합격 소감을 밝혔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85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