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사선거] 박찬식 "개발 혜택 도민에게 돌아가야"
여성 생태환경부지사 임명·성평등가족국 설치 약속
문미숙기자 ms@ihalla.com입력 : 2022. 05. 23(월) 15:42
무소속 박찬식 제주도지사 후보는 23일 오전 제주시 동문시장 인근에서 유세차에 올라 제주의 가치를 지키기 위한 공약을 제시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무소속 박찬식(59) 제주도지사 후보는 23일 제주시 지역 전통시장에서 도민들을 만나 "제주 환경의 가치를 지키기 위한 투자라 생각하고 저를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오전 동문시장 인근에서 유세차에 오른 그는 "1980년대 후반 탑동매립에 반대하며 서울까지 상경한 해녀들의 농성장을 찾아 함께 했던 기억이 있다"며 포문을 열었다. 그는 "아이들이 보말을 잡고, 시민들이 술 한잔을 기울이던 추억의 장소로 '먹돌'로 유명한 탑동 해안이 매립되지 않았다면 지금 최고의 관광지가 되고, 원도심 공동화 걱정도 없었을 것"이라며 "매립으로 이익을 본 지역주민이 과연 있느냐? 매립해 분양한 건설사와 호텔들만 돈벌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후보는 "지난 20년동안 개발이라는 미명 아래 아름다운 자연생태계 파괴해온 질주를 멈추도록 하기 위해 도지사 선거에 출마했다"며 "자연환경과 공동체를 지키고 도민들의 삶의 좋아지려면 난개발과 투기를 부추길 제주 제2공항을 막아내겠다"고 약속했다.

관광산업의 혜택이 도민에게 돌아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박 후보는 "도지사에 당선되면 우선 입도세를 도입하고, 이를 제주 자연을 가꾸는 마을이나 협동조합 등에 지원해 마을소득으로 이어질 수 있게 쓰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성평등 제주 실현을 위한 공약도 발표했다. "제주 여성의 권리와 역할이 증진돼 삶의 회복, 미래를 위한 개혁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모든 정책적 뒷받침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힌 그는 제주도

여성부지사를 생태환경전문가(개방형직위)로 임명하겠다고 밝혔다.

성평등정책관과 가족정책 담당부서를 통합한 (가칭)성평등가족국을 설치하고, 권력형 성범죄에 '원 아웃' 정책을 도입해 징계수위 강화를 공약으로 제시했다. 공공기관 성평등 인사제도로 공공기관 여성 임원과 여성 관리직 30%, 주민자치회 여성 비율 50% 보장 등을 약속했다.

박 후보는 또 제주 여성사 연구 지원과 함께 설문대여성문화센터, 김만덕기념관, 해녀박물관 등 관련 공간들을 유기적으로 연결해 제주 역사 속에서 여성들의 문화와 삶을 더욱 깊고 넓게 공유·계승 방안 연구도 공약으로 내놨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34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