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향 깃든 제주의 돌과 나무... 장은철 개인전
제주돌문화공원 기획공모 선정전
오는 7월 3일까지 오백장군갤러리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입력 : 2022. 05. 19(목) 14:24
제주의 문화와 가치를 수묵으로 담아내고 있는 장은철 작가의 개인전 '바람이 만든 이야기:돌과 나무'가 제주돌문화공원 오백장군갤러리 1층 전관(1~5관)에서 열리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돌문화공원관리사무소의 올해 첫 번째 기획공모 선정전으로 마련된 자리다.

전시는 '돌'(제1~2전시실), '제주산수-돌'(제3전시실), '제주산수-나무'(제4전시실), '작가의 방'(제5전시실)으로 구성됐다.

작가가 오랜 기간 제주의 들녘과 해안의 돌, 나무를 탐구하며 붓 끝으로 표현해 낸 수묵화 165점을 만나볼 수 있다. '작가의 방'에선 화첩 18권도 선보인다.

강태환 돌문화공원관리소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관람객들이 묵향 그윽한 제주의 돌과 나무의 멋을 감상하면서 바라보는 대상을 내면적으로 깊이 성찰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전시기간은 오는 7월 3일까지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56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문화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