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2루타 2개에 연장 결승타 '원맨쇼'
애틀란타전 5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타율 0.223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2. 05. 16(월) 09:34
애틀란타전 연장에서 김하성의 과감한 홈 질주와 득점. 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7)이 '원맨쇼'를 펼치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김하성은 1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방문 경기에 2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타율은 0.213에서 0.223(94타수 21안타)으로 올랐다.

지난 9일 마이애미 말린스전에 이어 일주일 만에 2번 타순에 배치된 김하성은 상대 선발 카일 라이트에 막혀 경기 중반까지 잠잠했다.

1회 첫 타석은 좌익수 뜬공, 4회와 6회에는 삼진으로 돌아섰다.

침묵을 깬 건 3-3으로 팽팽하게 맞선 8회였다.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타석에 등장한 김하성은 바뀐 투수 AJ 민터의 커터를 잡아당겨 왼쪽 펜스 직격 라인드라이브 2루타를 터트렸다.

타구의 발사 각도가 조금만 더 높았다면 담장을 넘겼을 만한 타구였다.

내친김에 3루까지 훔치려 했지만, 투수의 견제에 잡혀 시즌 첫 번째 도루 실패를 기록하고 말았다.

경기가 연장으로 흘러가면서 좋은 타격감을 뽐내던 김하성에게 다시 기회가 찾아왔다.

3-3 스코어가 이어진 연장 11회 무사 2루 승부치기에서 타석을 맞이한 김하성은잭슨 스티븐스의 커브를 잡아당겨 1타점 2루타를 터트렸다.

김하성의 시즌 6번째 2루타이자 16번째 타점이다.

동시에 지난달 29일 신시내티 레즈전(4타수 3안타·2루타 2개)에 이어 시즌 2호멀티 장타(한 경기 장타 2개 이상)에 성공했다.

이후 3루까지 진루한 김하성은 유릭슨 프로파르의 2루수 땅볼 때 상대 내야진의전진 수비를 뚫고 홈에 파고들었다.

포수의 블로킹을 피해 몸을 날리며 오른손으로 살짝 홈 플레이트만 쓰다듬고 지나가는 주루 센스를 선보였다. 시즌 18번째 득점이다.

김하성의 활약을 등에 업은 샌디에이고는 연장 11회에만 4득점에 성공해 애틀랜타를 7-3으로 꺾었다.

22승 13패가 된 샌디에이고는 4연패에 빠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20승 12패)를 제치고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로 나섰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56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