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탐나는전 ‘구설수’… 부실대응 언제까지
입력 : 2021. 10. 18(월) 00:00
지역화폐 ‘탐나는전’이 잇단 구설수에 올라 도정 ‘실정’을 질타하는 목소리로 이어지고 있다. 탐나는전이 그간 가맹점 부족, 불법환전, 품귀현상에 이은 운영대행사 과다 수익 등 계속 문제점을 노출해서다. 도가 해당 관리업무에 소홀하거나 능력부족을 드러냈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다.

도의회서 나온 탐나는전 카드·모바일형 예치금·충전금의 이자수익을 운영대행사가 챙긴다는 지적은 충격이다. 김경미 의원은 첫 발행 이후 내년까지 탐나는전 예치금·충전금 1조원에 가까운 금액을 운영대행사 계좌로 예치해 그 이자수입으로 대행사 ‘배만 불려주는 꼴’ 이라고 질타한 것이다. 부산시가 관련 계좌를 대행사에서 지자체로 변경·관리하는 현실과 대비된다.

도정의 관리·능력부족은 이번만이 아니다. 작년 첫 발행 후 준비부족으로 초라한 판매성적에 여론 질타를 받았고, 올들어 가맹점 확대로 인기를 끌자 불법환전과 품귀사태까지 빚었다. 부정유통행위는 1년도 안된 현재 불법환전 가맹점만 15곳, 환전규모 9200여만원에 이른다. 그런데도 도의 과태료 부과, 가맹점 취소 등의 조치 사례는 전무하다. 엄연한 불법행위에도 경제사정을 이유로 ‘면책’했다는 도의 결정은 도저히 납득못할 처사다. 지난 3월엔 판매점 창구마다 탐나는전 지류형이 매진되는 사태도 발생, 수요예측을 어떻게 했냐는 힐난을 받았다. 도가 사전 가맹점 확대와 판매액 추이를 감안해 대비를 했다면 막을 수 있었던 사안이다.

탐나는전이 제주경제의 ‘마중물’로 자리매김하려면 이제라도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도정이 그간 관리업무의 미비점을 재정비하고, 내년 정부 관련 예산안의 감액방침에 철저한 대응도 서둘러야 한다. 새해 6000억원 규모 탐나는전의 차질없는 발행은 도정을 달리 평가할 좋은 기회다.
사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