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통과 제주 '잠기고 꺾이고..' 피해 잇따라
17일 오전 7시 기준 서귀포 남동쪽 80㎞ 해상 25㎞ 동북동진
오전까지 시간당 50~80㎜ 강한 비… 제주 침수피해 등 잇따라
강민성기자 kms6510@ihalla.com입력 : 2021. 09. 17(금) 09:03
17일 오전 7시쯤 제주시 조천읍의 한 도로가 침수되며 차량이 고립돼 소방이 구조에 나섰다. 제주도소방본부 제공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도를 지나가면서 물폭탄이 쏟아지고 있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찬투는 이날 오전 7시 기준 서귀포 남동쪽 약 80㎞ 해상에서 시속 25㎞로 동북동진하고 있다. 현재 중심기압 980h㎩, 최대풍속 시속 104㎞ 강도 '중'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제주도는 이날 오전까지 시간당 50~80㎜의 강한 비가 쏟아지겠다. 낮 시간에도 시간당 30~50㎜의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진달래밭 1192㎜, 남벽 1018㎜, 윗세오름 994.5㎜, 성판악 839㎜, 서귀포 509.0㎜다.

 또 강풍도 강하게 불고 있다. 이날 주요지점별 최대 순간풍속(초속)은 삼각봉 27.4m, 지귀도 25.7m, 사제비 23.5m, 마라도 23.5m, 제주 22.0m 등이다.

 태풍으로 인해 많은 비와 강풍이 제주를 덮치면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17일 오전 6시40분쯤 강풍으로 인해 한경면 판포포구 앞 신호등이 무너져 소방이 안전조치에 나섰다.
 이날 오전 5시쯤 제주시 탐라문화광장 인근 바닥에서 물이 분수처럼 솟아오르는가하면, 5시30분쯤 정부제주지방합동청사 인근 교차로에서도 물이 맨홀을 뚫고 솟아올라 소방이 안전조치에 나섰다.

 이와 함께 5시42분쯤 제주시 용담2동 해태동산 인근 도로가 물에 잠기는가하면, 5시46분쯤 제주시 화북동에서 주택 내부가 침수되기도 했다.

이날 0시 38분쯤에는 서귀포시 표선면의 한 공연장에서 불이 나 1시간 20여 분 만에 꺼졌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당시 소방은 강한 바람 탓에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17일 오전 5시40분쯤 제주시 삼양동의 한 주택에서 침수가 발생해 소방이 배수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지난 16일 제주시 건입동에서 가로등이 쓰러져 안전조치가 이뤄졌고, 강정동에서는 가로수가 쓰러졌다.

서귀포 대정읍 상모리 포구에선 빗물로 도로가 침수돼 차량통제가 이뤄졌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태풍 간접영향을 받았던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소방대원 541명과 170대의 장비를 동원해 인명구조 3명, 안전조치 33건, 배수지원 35건(86t) 등에 나서고 있다.
관련기사
제주로 오는 태풍 '찬투' 17일 출근길 강타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