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부터 잔여백신으로도 2차 접종 가능
화이자 3주-모더나 4주 이후 의료기관 예비명단·SNS 당일예약 통해 가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09. 16(목) 14:47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합뉴스DB
17일부터 '잔여 백신'을 활용해 1차 접종뿐 아니라 2차 접종을 할 수 있게 된다. 잔여 백신으로 2차 접종을 받을 경우 화이자는 3주 이후, 모더나는 4주 이후 등으로 1·2차 접종 간격을 단축할 수 있게 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16일 "17일부터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당일신속 예약서비스 또는 의료기관별 예비명단을 활용해 2차접종도 잔여백신 예약·접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지금껏 잔여백신으로는 1차 접종만 예약할 수 있었으나 다음 날부터는 2차 접종예약도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2차 접종 예약방법은 1차 접종 예약 방법과 동일하다. 네이버, 카카오 앱을 통한 SNS 당일신속 예약서비스를 이용하거나 의료기관에 개별적으로 연락해 접종 예약명단에 이름을 올리면 된다.

 2차 접종 예약은 백신별 허가 범위 내에서 가능하다.

 화이자의 경우 1차 접종일로부터 3주 이후, 모더나는 4주 이후, 아스트라제네카는 4∼12주다.

 현재 사전예약 시스템에서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2차 접종일이 '1차 접종일로부터 6주'로 연장돼 있는데 잔여 백신으로 2차 접종을 받으면 화이자는 최대 3주, 모더나는 최대 2주 더 빨리 접종을 마칠 수 있는 셈이다.

 다만 기존에 예약된 2차 백신과 동일한 백신이 아니라면 잔여백신 예약이 불가능하다.

 정부는 또 의료기관 예비명단을 활용해 잔여 백신으로 2차 접종을 하는 경우에는 1차 접종을 받았던 의료기관 외에 다른 기관의 예비명단으로도 예약할 수 있게 했다.

 잔여백신으로 SNS나 예비명단을 활용해 당일 접종을 예약하면 기존의 2차접종 예약은 자동 취소된다.  

 한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일은 기본적으로 1차 접종일로부터 8주 간격으로 예약되지만, 오는 28일부터는 본인의 사정으로 희망할 경우 사전예약 누리집에서 4∼12주 범위에서 예약일을 변경할 수 있다.

 다만 위탁의료기관의 예방접종 준비 등을 위해 2차 접종일은 예약시스템 접속일기준 2일 뒤부터 예약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사전예약시스템 접속일이 27일인 경우라면 2차 접종일 예약은 29일 이후 가능하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