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수백억 투입 옛 탐라대 부지 활용 돌파구 찾나
제주도의회 서귀포지역 도의원 탐라대학교 부지 활용방안 마련 좌담회
"외국대학 유치 어렵다면 공공 연수원 유치 등 다각적 방안 모색해야"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입력 : 2021. 07. 26(월) 16:00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공.
옛 탐라대학교 부지가 활용방안을 찾지 못한 채 수년 째 방치되고 있는 가운데, 외국 대학을 비롯한 교육기관 유치라는 틀에서 벗어나 인재개발원을 포함한 공공연수원 유치 등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상봉)는 김용범 의원(더불어민주당, 정방·중앙·천지동), 이경용 의원(국민의힘, 서홍·대륜동), 임정은 의원(더불어민주당, 대천·중문·예례동) 공동주관으로 26일 제주도의회 의사당 소회의실에서 '(구)탐라대학교 부지 활용방안 마련을 위한 좌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좌담회에는 발제를 맡은 한승철 제주연구원 연구위원, 오창헌 하원마을회장, 강상기 직전하원마을회장, 최성두 청년정책담당관, 양인정 인재개발원장, 이도경 서귀포시 평생교육지원과장 등이 참석했다.

한승철 연구위원은 발제를 통해 (구)탐라대학교 부지 활용 대안으로 ▷교육연수연구복합단지 ▷문화체육복합단지 조성 ▷디지털 지식밸리 조성 ▷수목원 조성 등을 제안했다.

정책적 제언으로는 ▷부지 활용 대안별 대안 주관부서 지정 및 TF운영 ▷주요 대안 마스터플랜 수립 ▷주요 파급효과 분석 등 추진동력 확보 ▷주민수용력 제고 ▷ 대안에 따른 토지이용 법적규제 검토 및 해결방안 마련 등을 제시했다.

이는 제주도가 제주연구원에 의뢰한 '옛 탐라대 부지 활용방안 연구용역'의 결과다.

오창헌 하원마을회장은 "폐교 후 10여년이 지났다. 해결책에 대한 방향성을 잡았으면 좋겠다"며 "외국대학 유치 등 교육기관을 뛰어넘어 연구단지, 지방의정연구원, 광범위한 교육연수시설로 활용됐으면 한다"는 의견을 냈다.

임정은 의원은 "학교 유치가 어려운 상황에서 인재개발원을 포함한 공공연수원 유치 등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했으면 한다"며 "특히 현재 도 청년정책담당관이 탐라대 부지 활용 관련 주무 부서로 돼 있는데, 포괄적인 부서가 이 부분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어 "부지 활용 관련 여러 의견이 나오고 있지만 그에 대한 대안을 만들 TF가 빨리 구성돼야 한다"며 "현재 TF가 거의 운영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꼬집었다.

김인성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전문위원은 "현재 외국대학 유치사업은 영어교육도시 제2차 사업과 중복되는 점, 유치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점 등에서 정책변화가 요구되는 측면이 있다"고 제언했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2016년 415억9500만원을 들여 학교법인 동원교육학원으로부터 제주 서귀포시 하원동 산 70번지 일원 옛 탐라대학교 부지(31만2217㎡)와 건물(11개동)을 매입했다. 이후 외국대학 유치 추진 계획을 수립했으나 무산됐고, 활용법을 찾지 못하고 표류하는 사이 옛 탐라대 부지는 유지관리비용 등으로 매년 수천만원의 예산을 낭비하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