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농협, 중앙회 감사 과정서 향응 접대 의혹
노조측 제기.. 조합장 "직원들과 소통의 자리" 해명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입력 : 2021. 06. 14(월) 18:31
농협 중앙회.
한림농협이 지역농협감사 과정에서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해 농협중앙회 직원들과 향응 접대 자리를 가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협동조합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는 농협중앙회 검사국 직원 5명이 한림농협 정기 감사 기간인 지난달 10일부터 14일까지 청렴 의무 등 복무규정과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겨가면서 한림농협으로부터 술과 식사 등을 수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전국협동조합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는 "감사 4일째인 13일에는 해당 직원 5명과 한림농협 조합장 등 총 13명이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단속을 피하기 위해 한림농협 하나로마트 2층에서 술과 전복, 소고기 등을 차려놓고 접대 술판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 도내 초중고교 학생들의 등교가 중지될 만큼 코로나19 지역내 감염이 급속히 확산되는 등 심각한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고객이 가장 붐비는 오후 6시쯤부터 9시까지 3시간 가까이 술자리를 이어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림농협 조합장은 "보통 감사가 마무리될 때마다 직원들과 소통의 시간을 갖는다"며 "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다른 식당에서 식사하지 않고 하나로마트 구내식당에 자리를 마련했고,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도 준수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자리에 소요된 예산도 농협중앙회 검사국과 1/n로 나눠 부담키로 하고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며 "결과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자리가 아닌 한림농협 전 직원들을 위한 소통의 자리였다"고 재차 강조했다.

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