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세계자연유산 거문오름 국제트레킹 개막 스케치]
입력 : 2009. 07. 20(월) 00:00
세계자연유산 거문오름의 속살을 느끼다
▲19일 조천읍 선흘2리 거문오름을 찾은 탐방객들이 나무테크시설을 따라 트래킹을 즐기고 있다. 사전예약제가 해제됨에 따라 많은 도민과 국내외 관광객들이 행사장을 찾고 있다. /사진=특별취재팀
도민과 관광객 개막식 찾아 높은 관심
새롭게 선보인 태극길과 전망대 인기
9룡 정상부서 성공개최 소망 기원제도


거문오름 국제트레킹위원회는 18일 오전 8시 30분 조천읍 선흘2리 거문오름 입구 야외 특설무대에서 2009 국제트레킹 개막식을 갖고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지루한 장마가 무색할 만큼 개막일과 휴일 국제트레킹 현장은 쾌청한 날씨로 참가한 탐방객들은 거문오름 정상에서 탁트인 조망을 만끽했다. 행사전부터 매일 기상을 체크해 오던 트레키위원회와 마을 주민들의 근심도 눈녹는 듯 사라졌다.

대회기간에 한해 사전예약제가 해제됨에 따라 많은 도민과 국내외 관광객이 개막식 시작 이전부터 행사장을 찾았으며 간소하게 치러진 개막식이 끝나자마자 트레킹 행렬이 이어졌다. 탐방객들에게는 제주 세계자연유산의 소중함과 진수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였다.

이준수 (13·서울 압구정초등학교 6년)군은 "가족들과 여름 휴가를 왔다가 할머니가 이번 행사를 알려줘 가족과 함께 찾았다"며 "거문오름에서 제주의 세계자연유산을 새롭게 알게 됐다"고 했다. 탐방객들은 또 세계자연유산의 가치를 지켜나가기 위해 수준높은 탐방문화와 더불어 세심한 관리와 보전대책을 주문하는 말도 잊지 않았다.

▲거문오름 국제트레킹위원회는 18일 오전 조천읍 선흘2리 거문오름 입구 야외 특설무대에서 2009 국제트레킹 개막식을 갖고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개막식=강만생 거문오름 국제트레킹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거문오름 트레킹대회는 탐방객들이 거문오름의 가치를 만끽할 수 있도록 더 정성을 들여 준비했고, 안전시설도 보완했다"며 트레킹이 큰 감동으로 남을 수 있길 기대했다.

김태환 도지사는 환영사에서 "한적했던 선흘2리가 세계자연유산 거문오름을 찾는 이들로 북적거리고 있다. 올해 트레킹은 지난해와 다른 코스 개발과 훼손을 막기 위한 데크시설 등을 새롭게 갖췄다"며 "제주도는 앞으로도 자연유산의 보존 활용대책에 많은 고민을 하고, 지역주민의 소득과도 연계하는 노력을 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우남 국회의원은 "최근에 만난 태백산백의 작가 조정래 선생이 '제주는 천 번을 가도 좋다'는 말을 하더라"며 "세계자연유산과 360여개의 오름을 지닌 제주가 앞으로 더욱 풍요로운 곳이 될 것을 확신한다. 탐방객들에게 소중한 시간이 되길 소망한다"고 축하했다.

양성언 제주도교육감도 "자연유산을 보존하기 노력하는 한라일보와 선흘2리 주민들에게 감사한다"며 "이 귀중한 자원을 지닌 제주에 태워나 자랑스럽다"고 했다. 김상수 선흘2리 이장은 "거문오름을 찾아주신 도민과 관광객들을 환영한다. 세계자연유산의 진수를 맘껏 누리고 가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거문오름 탐방객의 무사안녕을 바라는 기원제가 18일 새벽 5시30분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 거문오름 제9룡 정상부에서 봉행됐다.
▶▶기원제 봉행=거문오름 탐방객 무사안녕을 바라는 기원제가 18일 새벽 5시30분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 거문오름 제9룡 정상부에서 봉행됐다.

이날 기원제에는 선흘2리 주민들과 제주세계자연유산위원회, 제주관광공사, 도관광협회 및 자연유산해설사, 한라일보사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강만생 거문오름국제트레킹위원장이 초헌관으로, 고상진 제주세계자연유산본부장이 아헌관을, 김상수 선흘2리장이 종헌관을 맡았다.

이번 기원제는 제주세계자연유산의 핵심지구인 거문오름 용암동굴계를 테마로 한 생태체험 탐방축제의 성공기원 의미도 담았다.

이날 기원제에 참석한 축제 관계자들은 기원제 말미 만세삼창을 통해 트레킹성공 개최를 기원했다.

▲주말과 휴일 가족 또는 친한 친구끼리 거문오름을 찾아 트레킹을 즐겼다. 거문오름 트레킹 코스중 가장 인기있는 태극길 제1룡 전망대 탐방객의 모습.
▲태극길 제1룡 전망대 탐방객의 하산하고 있는 모습.
▶태극길 제1룡 전망대 인기=2009 세계자연유산 거문오름 국제트레킹이 18일부터 열린 가운데 코스중 태극길 제1룡 전망대가 탐방객들에게 가장 인기를 끌고 있다.

이날 행사장에는 수많은 인파가 몰린 가운데 가족 혹은 친한 모임끼리 함께 나선 탐방객들이 주를 이뤘다. 이들은 거문오름 트레킹을 하며 힘든 코스에서는 서로의 손을 잡아주고 짐을 들어주며 함께 땀을 흘렸다.

/특별취재팀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123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거문오름주요기사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