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18일 집단 휴진' 제주대 의대 교수 동참 않을 듯
입력 : 2024. 06. 17(월) 20:00수정 : 2024. 06. 18(화) 14:26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1명 개인 연차 제외 휴진 신청 없어
제주대병원. 한라일보DB
[한라일보]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의료진은 근무하는 제주대 의대 교수들은 18일 예정된 집단 휴진에 동참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제주대학교병원은 병원 의료진 교수 중 개인적 사유로 일찌감치 연차를 신청한 1명을 제외하곤 18일 당일 휴진 하겠다는 교수들은 없는 상태라고 17일 밝혔다.

앞서 제주대 의과대학 교수들이 소속된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가 18일로 예정된 대한의사협회의 집단 휴진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도내 중증 환자 진료에도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우려됐으나 이날까지 휴진을 신청한 제주대 의대 교수가 없어 진료는 정상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휴진 신청은 예약 환자 진료 일정 재조정 문제로 통상 일주일 전에 들어온다.

제주대 의대·제주대병원 교수협의회는 지난 5월 있었던 전의교협의 평일 휴진(외래진료·수술) 때도 동참 의사를 밝혔었지만, 실제 행동으론 옮기지 않았다.

개인병원 진료에도 큰 차질은 없을 전망이다.

제주도가 도내 병의원 500곳을 상대로 휴진 신청서를 접수한 결과 18일 당일 쉬겠다는 곳은 21곳으로 전체의 4.2%에 불과했다.

제주도는 휴진을 신고한 병의원이 4% 수준이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18일 도내 6개 보건소와 공공의료기관(제주의료원, 서귀포의료원, 제주권역재활병원)의 진료 시간을 2시간 연장하고 제주도약사회와 협조해 도내 약국 운영시간도 확대하는 비상 진료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기사제보
▷카카오톡 : '한라일보' 또는 '한라일보 뉴스'를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 064-750-2200 ▷문자 : 010-3337-2531 ▷이메일 : hl@ihalla.com
▶한라일보 다음채널 구독 바로가기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06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