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제주대 의대 정원 증원 학칙 개정안 재심의 끝 '통과'
입력 : 2024. 05. 27(월) 15:10수정 : 2024. 05. 28(화) 21:10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
제주대, 27일 교수평의회·대학평의회 연이어 개최
의과대생 회의장 찾아 '증원 반대' 피켓시위 전개
27일 제주대학교 교수평의회와 대학평의원회가 열린 대학 본관 회의실 인근에서 학생들이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상국기자
[한라일보] 제주대학교 의과대학 입학생 증원안이 담긴 학칙 개정안이 세 번째 심의 끝에 결국 통과됐다.

제주대학교 교수평의회와 대학평의원회는 27일 대학 본관 회의실에서 '의대 학생 입학정원 증원안'이 담긴 학칙 개정안을 재심의해 가결했다.

해당 안건은 이달 초 열렸던 제주대 교수평의회에서 한 차례 부결된 바 있다. 이어 총장 요구에 따라 지난 23일 재심의 회의를 열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하고 보류됐다.

이날 다시 소집된 교수평의회에선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선 끝에 안건이 통과됐다. 같은 자리에서 뒤이어 곧장 열린 대학평의원회에서도 안건이 그대로 통과되며, 제주대 의대 입학생 증원안은 확정됐다.

제주대 의대 정원은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 방침에 따라 40명에서 60명 늘어난 100명으로 증원된다. 2025학년도의 경우 증원분의 50%(30명)를 반영한 70명을 선발하기로 했다.

이날 교수평의회와 대학평의회를 주재한 양창용 교수회장은 회의 종료 직후 "학교 측의 의견대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또 "(회의에서) 대학 운영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며 "학생들의 학습권이나 교수님들의 교육에 대한 이야기를 주로 나눴다"고 설명했다.

의대 교수들과 학생들은 여전히 증원 반대 목소리를 이어가고 있다.

제주대 의대생들은 지난 23일과 마찬가지로 이날 회의실 앞에서 학칙 개정안 부결을 호소했다. 의대생 20여 명은 검은색 마스크를 쓰고 '의료계 목소리가 배제된 의대 증원 절차는 민주적이지 않습니다', '준비 안 된 의대 증원 의료 붕괴 초래한다', '수용 능력이 안 되는 상황에서의 학칙 개정을 반대합니다' 는 등의 내용이 적힌 피켓 시위를 벌였다.

또 이날 평의회 회의에 참석한 강기수 제주대 의대 교수협의회장은 "시설이 전혀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라며 "(정부와 학교 측에서) 준비해주겠다고 하지만, 우리가 그것을 신뢰하기는 매우 어렵다. 결과적으로 그 부실한 경비 여건을 학생들과 교수들이 떠안고 해결을 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육 전문가의 입장에서 우리나라의 의료 미래가 매우 걱정이 되는 상황"이라고도 덧붙였다.

■기사제보
▷카카오톡 : '한라일보' 또는 '한라일보 뉴스'를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 064-750-2200 ▷문자 : 010-3337-2531 ▷이메일 : hl@ihalla.com
▶한라일보 다음채널 구독 바로가기
관련기사
제주대 의대 입학정원 증원 학칙 개정안 재심의 끝 '통과'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900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교육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