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수월봉 해안 절벽단면 일부 '와르르'… 출입 통제
입력 : 2024. 04. 17(수) 10:59수정 : 2024. 04. 17(수) 17:03
연합뉴스기자 hl@ihalla.com
세계유산본부 "자연적 현상으로 추정, 피해정도 조사 중"
수월봉 절벽 단면. 연합뉴스
천연기념물이자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역인 제주 수월봉 지질트레일 코스(제주올레 12코스)에 있는 절벽단면이 17일 일부 무너져 내렸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자연유산 관리인이 수월봉 해안 산책로 북쪽 입구에서 70여m 안쪽 거리에 있는 절벽단면 일부가 붕괴한 것을 발견, 세계유산본부에 신고했다.

붕괴 지역은 높이 6∼7m가량의 절벽으로, 상층부에서부터 돌과 흙이 흘러내려 근처 펜스까지 덮쳤다. 무너진 곳의 폭은 1∼2m가량이다.

세계유산본부는 붕괴 지역 일대에 출입을 통제하고 직원들을 보내 무너진 곳의 피해 정도를 조사하고 있다.

추가 붕괴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되면 출입 통제 지역이 더 확대될 수도 있다.

세계유산본부 관계자는 "쇄설층으로 약한 지층으로 인해 자연적으로 무너진 것으로 추정한다"며 "이전에도 수월봉 인근에서는 낙석 등의 현상이 자주 발생했다"고 말했다.

화산 폭발로 인해 발생한 화산재가 차곡차곡 쌓여 만들어진 수월봉의 지층은 파도나 바람 등에 의해 쉽게 침식되는 특성을 보인다.

이 지역의 절벽 단면은 지층 변화를 한눈에 관찰할 수 있어 지질 교과서라고 통한다.

또 인근의 차귀도와 바다와 어우러진 풍광으로 관광지로 인기가 높고 제주 올레길 12코스가 지나가는 곳이다. 연합뉴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74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