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해변 입양하세요" 제주도, 기업·단체 대상 제도 확대
입력 : 2023. 10. 01(일) 10:23수정 : 2023. 10. 02(월) 09:33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13개해변·26개 기업·단체, 반려해변 입양 활동 중
[한라일보]제주특별자치도가 반려해변 입양 프로그램 확대에 나서 해양환경 개선을 추진한다.

1일 제주도에 따르면 반려해변은 1986년 미국 텍사스주에서 시작된 ‘해변 입양’프로그램으로 기업·단체·학교 등이 해변을 입양해 반려동물처럼 가꾸고 돌보는 제도로 2020년 제주에서 처음 시작됐다.

도는 해변 관리에 민간의 자율적인 참여를 도모하는 반려해변 입양 프로그램을 확대하기 위해 기업, 단체 등을 대상으로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2020년 3개 기업·단체가 3개 해변 입양에 시범 참여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 8월 현재 26개 기업·단체가 13개 반려해변을 입양해 관리하고 있다.

반려해변을 입양한 기업·단체는 저마다 다양하고 독창적인 방식으로 반려해변을 관리하고 있다.

제2회 반려해변 전국대회에서 이호테우해수욕장을 입양한 제주관광공사가 우수상을, 한경면 엉알해변 및 검은모래해변을 입양한 (재)카톨릭아동청소년재단과 진에어가 장려상을 받기도 했다.

정재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더 많은 기업·학교·단체 등이 반려해변을 입양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해 민간 자율참여 해변관리 프로그램을 정착시키고 제주의 청정 해양환경을 유지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많은 기업, 학교 및 단체의 반려해변 입양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83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