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 APEC 정상회의 제주 유치 '힘 모은다'
입력 : 2023. 03. 14(화) 14:53수정 : 2023. 03. 15(수) 16:20
고대로기자 bigroad@ihalla.com
14일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범도민추진위 발족식
양문석 제주상공회의소 회장등 3명 공동 위원장 임명
2025 APEC 정상회의 제주유치 범도민추진위원회 발족.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가 2025년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유치를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제주자치도는 14일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오영훈 지사를 비롯한 각계각층의 도민 등 2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2025 APEC 정상회의 제주유치 범도민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원회)' 발족식을 개최했다. [관련기사] 제주 2025APEC정상회의 유치 본격 돌입

추진위원회는 양문석 제주상공회의소 회장, 조형섭 (주)제주반도체 대표이사, 김창희 재외제주도민회 총연합회장 등 3명이 공동위원장을 맡았으며, 국회 및 도의회, 공공기관, 기업, 경제, 문화, 관광, 체육, 언론, 시민단체 등 다양한 분야의 위원 1000여 명으로 구성됐다. 오영훈 지사와 김경학 도의회 의장을 특별위원장으로 선임해 민간이 주도하고 행정이 지원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이날 행사는 2025 APEC 제주유치 홍보영상 상영을 시작으로 국악밴드 The퐁낭의 문화공연, 공동위원장 위촉장 수여, 조형물 제막식, 특별위원장 및 공동위원장 인사말, APEC 제주유치 추진계획 보고, 결의문 낭독, 다짐구호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오영훈 지사는 인사말에서 "APEC의 목표는 무역과 투자, 혁신과 디지털 경제, 포용적·지속가능한 성장으로, 제주가 추구하는 가치·목표와 다르지 않다"며 이를 위해 "제주형 도심항공교통(UAM), 에너지 대전환, 글로벌 그린수소 허브 구축, 우주산업, 상장기업 육성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시아·태평양 연안국가들의 경제성장과 번영을 목표로 설립된 APEC은 총 21개 회원국이 모이는 연례회의로 2005년 부산에서 개최된 이후 20년 만인 오는 2025년 한국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현재 제주를 비롯한 인천, 부산, 경주 등이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제주자치도는 지난 2005년 APEC 정상회의 유치에서 탈락 한후 지난 2020년 9월 제주유치 추진준비단을 구성한데 이어 2021년 4월 확대 구성해 정부와 타 시도 동향을 공유하고 외교부와의 협의 등에 나서며 향후 유치 전략방안 등을 준비해오고 있다.
관련기사
[카드뉴스] 제주도, APEC 유치 도전
제주 2025APEC정상회의 유치 본격 돌입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63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