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2차 공공기관 유치.. 1순위 한국공항공사·2순위 마사회
입력 : 2023. 03. 14(화) 10:48수정 : 2023. 03. 15(수) 11:16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
정부,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대상기관 등 기본계획 6월 중 발표 전망
도, 10개 중점 집중기관 선정… "그린수소·우주산업 등 신산업과 연계"
[한라일보] 제주도가 정부의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대비해 한국공항공사와 한국마사회를 각각 1·2순위 유치 대상으로 정하고 총 10개 공공기관 유치에 나선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역경제와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24개 공공기관을 우선 유치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관련기사] 한국공항공사 -한국마사회 제주 이전 추진

앞서 정부는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대해 올해 대상기관 선정기준과 입지원칙 등 기본계획을 수립해 6월 중 발표하고, 하반기에 임대기관을 우선으로 옮긴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도는 우선 유치 대상으로 선정한 24개 기관이 제주로 이전할 경우 제주경제에 파급효과가 크고, 대상 기관도 제주로 이전하면 긍정적인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중에서도 한국공항공사, 한국마사회 등 10곳을 '유치 집중' 기관으로 분류했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 2019년 '수도권 공공기관 제주 이전 방안 연구' 등 공공기관 제주 유치를 위한 준비를 해왔으며, 도내 유관부서 전담팀(TF) 등 실무회의를 거쳤다.

지난해 10월 산업연구원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10개 혁신도시의 인구 증가 수는 총 23만 2000여명(목표치 26만7000명)에 달했으나 제주는 4900명(목표치 5,000명)에 그쳤다.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률도 전국 혁신도시 평균은 35.2%이나 제주는 29.4%로 가장 낮았다.

제주도는 지난 1차 이전 공공기관들이 제주 경제와 산업에 미친 영향이 미미한 것으로 판단하고, 이번 2차 공공기관 이전에서는 파급효과가 큰 우량 공공기관 유치에 전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제주도가 선정한 유치 집중 기관 10곳을 우선 순위별로 보면, 한국공항공사, 한국마사회, 그랜드코리아레저(주), 학교법인 한국폴리텍,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해양환경공단,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한국기상산업기술원 등이다.

제주도는 2019년 연구용역을 현재 상황에 맞게 현행화해 유치대상 공공기관의 제주 이전 당위성 논리를 보강에 나선다.

특히 그린수소 글로벌 허브 구축, 도심항공교통(UAM) 상용화, 민간 우주항공산업 육성 등 제주 미래 신산업과 연계할 수 있는 공공기관을 추가 검토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정부에 적극 건의할 계획이다.

이전 기관 직원을 위한 정주여건 개선 및 대상기관에 제공할 인센티브 등도 마련 중이다.

아울러 재외동포청이 타 지역에 신설될 경우 재외동포재단 규모에 상응하는 공공기관 이전이 이뤄지도록 정부 및 국회에 건의할 계획이다.

고성대 제주도 도시균형추진단장은 "제주경제에 파급효과가 큰 공공기관을 유치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결해 유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국공항공사 -한국마사회 제주 이전 추진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1 개)
이         름
이   메   일
111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도민 03-14 16:20삭제
공항공사...100%반대
마사회.....20% 찬성 한다
ㅡ제주인재 수준감안하고 유치해라.ㅡ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