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24일 폭설 예보 항공편 선제 결항 시작
입력 : 2023. 01. 23(월) 19:13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대한항공 24일 예정 44편 전편 결항 조치
제주항공도 오후 3시 이전 40편 결항 결정
설날 연휴 마지막날인 24일 제주지방에 강풍과 함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되자 23일 서둘러 귀경하려는 이용객들로 제주공항이 붐비고 있다. 강희만 기자
[한라일보] 제주지방에 24일 강풍과 함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되자 전날부터 제주공항 항공편 결항이 이어지면서 설날 귀경길에 비상이 걸렸다.

제주지방기상청은 23일 밤부터 25일까지 찬 대륙고기압 영향으로 제주지방에 강한 바람과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한 상태다. 제주 산지에는 30~50㎝, 많은 곳은 70㎝ 이상 눈이 쌓이고 산지를 제외한 곳에도 5~20㎝가량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이 23일 24일로 예정된 제주공항 출발과 도착 항공편 전편을 선제 결항조치했다.

대한항공이 선제 결항조치한 항공편은 제주와 김포 부산 청주 광주를 잇는 출·도착 항공편 44편이다.

대한항공은 25일 기상상황을 보고 24일 결항편 승객을 대상으로 한 특별기 편성과 좌석 확대 등 대처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폭설과 한파가 제주를 덮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23일 오후 제주공항 내 대한항공 대기 카운터에 탑승권을 구하려는 승객들이 줄을 서 있다. 대한항공은 24일 제주공항 출발·도착 전편을 결항 조치했다. 연합뉴스
이와함께 제주항공도 24일 오후 3시 이전 제주공항 출발과 도착 항공편 40편을 결항하기로 결정했으며 에어부산 등 제주 기항 다른 항공사들도 24일 출·도착 일부 항공편 승객에게 결항을 알린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제주자치도는 이날 오전 11시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설 연휴를 끝내고 돌아가는 귀경객들이 불편이 없도록 도로제설 대책 및 공항 체류객 발생 등에 대비한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특히 설연휴 마지막날인 24일 항공기, 여객선 운항에 차질이 예상 됨에 따라 귀경객들은 사전 운항정보 확인 후 이동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제주 #강풍 #폭설 #공항 #결항 #대한항공 #제주항공 #한라일보
관련기사
제주지방 24~25일 올 겨울 최강 '한파·폭설'
'눈폭탄 예보' 제주 비상 1단계 근무 돌입
제주지방 오늘 밤부터 강추위에 최고 70㎝ 폭설
거리두기 없는 설... 제주 눈 예보에 이른 귀경
설 연휴 후반 제주지방 강추위·많은 눈 예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123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