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서귀포 우보악 화재 방화 가능성 수사
입력 : 2023. 01. 21(토) 20:03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발화 추정지점서 불에 탄 차량 발견.. 소유주 신병 확보
21일 제주 서귀포시 우보악 화재 현장.
21일 제주 서귀포시 우보악에서 발생한 화재에 대해 경찰이 방화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57분께 서귀포시 색달동 우보악에 산불이 났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불은 신고 접수 2시간 33분만인 오전 6시 30분께 꺼졌으며 다행히 이 불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던 중 불이 시작한 지점으로 판단되는 우보악 능선 부분 동쪽에서 완전히 불에 탄 차량 1대를 발견했다.

경찰은 이 차에서 먼저 불이 난 뒤 주변 잡풀과 쌓여 있던 건초더미로 불이 옮겨 붙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해당 차량 소유주 신병을 확보하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서귀포 우보악 산불 2시간 30여 분만에 완진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451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