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표류 옛 탐라대학 부지 활용방안 찾을까
입력 : 2023. 01. 10(화) 16:57
고대로기자bigroad68@naver.com
제주도 이달 탐라대학 부지 활용 초안 마련
마을주민 동의시 본격적인 유치활동 전개
연수원 등 모든 가능성 열고 최적안 마련
오영훈 지사가 지난해 9월 서귀포시 하원동 마을회를 방문해 탐라대 부지 활용방안에 대해 언급하고 있는 모습.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가 6년 넘게 표류하고 있는 옛 탐라대학 부지 활용방안 발굴에 나선다.

탐라대학교 부지는 지난 2016년 제주자치도가 미래를 위한 공공자산 확보 차원에서 416억 원에 매입한 후 국내외 인지도 있는 교육기관 유치에 노력해 왔으나 각종 절차상 문제로 6년동안 활용방안을 찾지 못하고 있다.

제주자치도는 옛 탐라대학교 부지 활용방안 발굴을 위한 워킹그룹을 운영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도내외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워킹그룹은 이달중 2~3가지 활용방안 초안을 마련해 마을주민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제주도는 국내외 여건 변화를 고려해 교육기관 유치에 한정하지 않고 기업, 연수원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최적의 활용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제주자치도 관계자는 "부지 장·단점 등 입지분석을 토대로 국내 전문가와 함께 현장조사를 실시한 후 실현 가능한 2~3가지 대안을 가지고 마을주민과 협의할 예정"이라며" 마을과 협의후에는 본격적인 유치활동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오영훈 지사는 지난해 9월 서귀포시 하원동 마을회를 방문해 마을임원진과 가진 간담회에서 탐라대 부지 활용방안 3대 기본원칙으로 ▷제주 이익 부합 ▷미래성장 기여 ▷주민수용성 제고를 제시했다.

특히 오 지사는 제주의 청정가치를 지키면서 서귀포 지역을 포함한 제주 전역에 미치는 경제적 효과 극대화 등 제주이익에 부합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치열한 경쟁시대에 확실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제주가 국가 핵심산업과 신성장 동력 산업을 선점하고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과정에서 탐라대 부지가 제주 미래성장에 기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울러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지자체간 경쟁이 매우 치열한 상황으로 경쟁에서 살아남으려면 한 발 먼저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한후 하원동 마을과 서귀포시민, 나아가 전 도민의 공감대 형성을 통한 주민수용성 제고의 중요성도 피력했다.
관련기사
'장기 방치' 옛 탐라대 부지에 신성장 기업 유치되나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451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