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 방치' 옛 탐라대 부지에 신성장 기업 유치되나
입력 : 2022. 09. 15(목) 12:49
위영석 기자 yswi@ihalla.com
오영훈 지사 15일 하원마을 주민과 간담회
"교육기관 한정 않겠다"등 활용 방안 설명
서귀포시 하원동에 위치한 옛 탐라대 부지.
[한라일보] 그동안 교육기관에 한정됐던 옛 탐라대부지 활용방안이 신성장 동력산업이나 기업 이전 등으로 대상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오영훈 제주지사는 15일 서귀포시 하원동 마을회를 찾아 간담회를 갖고 옛 탐라대 부지 활용방안 계획을 설명하고 의견을 청취했다.

오 지사는 이 자리에서 장기간 방치되고 있는 옛 탐라대 부지 활용방안 마련을 위해 교육기관 유치에 한정하지 않고 ▷제주 이익 부합 ▷미래성장 기여 ▷주민수용성 제고라는 3대 기본원칙을 바탕으로 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최적 활용방안을 찾겠다고 설명했다.

제주자치도는 옛 탐라대 부지의 장·단점 등 입지분석을 토대로 국내 전문가와 함께 현장조사를 실시한 후 실현 가능한 몇 가지 대안을 마련해 마을주민과의 간담회 등을 통해 공감대 형성에 나설 예정이다.

오영훈 지사가 15일 하원마을 주민들과 옛 탐라대부지 활용방안에 대해 간담회를 갖고 있다.
특히 오 지사가 간담회에서 경제적 효과 극대화와 국가 핵심산업이나 신성장 동력산업 선점을 강조해 지방선거 공약인 '상장기업 20개 유치'와 관련된 기업 등의 이전 부지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오창헌 하원마을회장은 "제주자치도와 주민이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지역에 이익이 되도록 활용방안을 마련하고 신속하게 진행되기를 기대한다"며 제주자치도의 입장에 긍정적인 의견을 밝혀 옛 탐라대부지의 용도변경도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하원마을목장 부지를 바탕으로 조성된 옛 탐라대 부지는 지난 2016년 제주자치도가 미래를 위한 공공자산 확보 차원에서 약 416억 원에 매입한 뒤 국내·외 인지도 있는 교육기관 유치에 노력해 왔으나, 각종 절차상 문제로 활용방안 마련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관련기사
6년 표류 옛 탐라대학 부지 활용방안 찾을까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451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