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인데… 제주 최고·최저기온 '역대급'
26일 제주시 34.4℃로 역대 6월 3위
서귀포·성산의 최저기온은 각 4·5위
송은범기자 seb1119@ihalla.com입력 : 2022. 06. 27(월) 10:10
장마 기간인 제주가 연일 최고·최저 기온을 경신하고 있다.

27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일 최고기온은 제주시 건입동 34.4℃로 올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 역대 6월 일 최고기온으로 봐도 3위에 해당하는 기온이다.

같은 북부지역인 오등·외도 31.7℃, 대흘 32.3℃ 등도 30℃ 이상의 무더운 날씨를 보인 반면 서귀포 26.7℃, 성산 26.6℃, 고산 26.2℃ 등 남·동·서부는 비교적 선선한 날씨를 기록했다. 북부지역 기온만 높은 이유는 강한 햇볕과 함께 남쪽에서부터 고온다습한 바람이 한라산을 넘으며 기온이 올라가는 푄현상이 겹치면서다.

반대로 26일 최저기온은 남부와 동부에서 역대급으로 높았다. 이날 최저기온은 서귀포 24.2℃, 성산 23.4℃로 각각 6월 역대 일 최저기온 4위와 5위를 기록했다. 북부지역 역시 낮 동안의 기온이 떨어지지 않아 26일에 이어 27일까지 이틀 연속 열대야가 관측됐다.

기상청은 "당분간 남서풍이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북동부(제주시·조천읍·구좌읍) 지역을 중심으로 낮 최고기온이 29~31℃로 무덥겠고, 북부 해안에는 열대야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며 "반면 같은 남서풍 영향을 받는 한라산 남부지역은 20~60㎜의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607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